속보
VIP
통합검색

"버섯 빼주세요"가 배달 꿀팁?…악랄한 꼼수에 뒷목잡은 사장님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5 17:35
  • 글자크기조절
배달 주문에서 특정 식자재를 넣지 말아달라고 했지만 식당 실수로 재료를 넣는 바람에 식당이 한 번 더 음식을 조리해 배달하는 해프닝을 '배달꿀팁'이라며 공유하는 맘카페가 존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악랄한 노하우에 자영업자들이 경악했다.

25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맘카페 아줌마 댓글 읽고 충격먹었네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글쓴이는 "배달꿀팁 있다던데 배달 시킬 때 버섯 빼달라고 한다네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 두 번 중 한 번은 식당 실수로 버섯을 넣고 조리를 해온다고 했다. 주문 고객이 다시 조리를 해달라고 하면 이미 배달된 것을 포함해 두 번 먹을 수 있다는 것.

배달원이 버섯 포함 여부를 알지 못한 채 돌아가면 고객은 식사를 하던 중 버섯이 들어간 사실을 알게 된다. 그리고 식당에 재조리를 요청한다. 고객은 식사 전 버섯 유무를 살펴볼 일이 없어 식당으로서는 잘못 조리해 배달된 음식을 돌려받기 애매한 상황이 된다.

글쓴이는 "물론 버섯을 넣은 가게 잘못이지만 똑똑한 건지 소름 돋는다"며 "저도 요청사항 저런거 많이 봤다. 실수 조심해야겠다"고 부연했다.


파렴치한 수법에 자영업자들은 혀를 찼다. 자영업자들은 "인과응보, 자기 아이에게 돌아간다. 없어도 정직하게 살아야지", "자식 키우는 엄마들이 저런 생각을 갖고 있다니", "요즘 맘카페에서 저런 글 올리면 욕 먹고 강퇴당한다"고 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