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판세 바뀔까… 서울대의대 교수들, 전공의·의대생들과 긴급회의 중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49
  • 2024.02.26 08:39
  • 글자크기조절
26일 오전 서울대의대교수협의회가 전공의·의대생들이 집단행동과 관련, 서울대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비공개 긴급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정심교 기자
서울대 의대 교수들과 전공의·의대생들이 긴급회의에 들어갔다.

서울대의대교수협의회와 전공의·의대생들은 이날 오늘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대 의과대학 행정관에서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교수들은 그간 정부와의 중재에 나섰지만, 이날 회의에서 전공의의 복귀를 설득할지, 교수들도 집단행동에 돌입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서울의대교수협의회는 지난 17일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소속 교수로 구성한 비대위를 출범해 의대 증원 협의 진행에 나섰다. 정부 의대 증원 방침 이후 교수들이 비대위를 결성한 것은 서울대 의대가 처음이다.

정진행(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 서울의대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나는 대학 교수이기 때문에 내가 아는 건 학생 지키는 것뿐"이라고 토로했다. 정 위원장은 계속해서 학생, 전공의를 향해 '휴학, 사직서 제출은 선택이지만 책임은 스스로 져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