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건설, 나이지리아 현장에 세계 최대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

머니투데이
  • 김효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09:58
  • 글자크기조절
나이지리아 NLNG T7의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가 완료된 모습.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 (3,710원 ▲75 +2.06%)이 지난 9일 나이지리아 NLNG Train 7 현장에서 전체 액화천연가스(LNG) 설비의 70~80%를 차지하는 주요 핵심 공정인 극저온용 열교환기(MCHE·Main Cryogenic Heat Exchanger) 설치를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극저온용 열교환기는 부피가 큰 천연가스를 액화시켜 정제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열교환기를 의미한다. 천연가스는 해상 운송에 적합하도록 액화시켜 부피를 줄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극저온용 열교환기를 통한 천연가스의 정제 및 액화과정은 LNG 밸류 체 중 가장 핵심 공정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번에 설치 완료 된 극저온용 열교환기는 에어 프로덕츠(Air Products)사의 AP-C3MR™ 기술(영하 162도까지 온도를 내려 천연가스를 혼합 냉매로 액화시켜주는 열교환 기술)을 적용한 극저온용 열교환기로 현재까지 해당 기술을 적용해 시공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중 세계 최대 용량인 점에서 의미가 있다.

나이지리아 NLNG Train 7 현장은 총 도급액 2.1조원 규모인 LNG 액화 및 부속 설비공사로 LNG 액화 플랜트 EPC(설계·구매·시공) 분야에서 국내 최초 원청 자격으로 참여한 첫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에 저온냉각기술특허가 적용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함으로써 단일 규모 최대 용량의 열교환기 설치 실적으로 확보하게 된다. 대우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통해 LNG 전 분야의 EPC 실적을 보유하게 돼 LNG 플랜트 분야에서 세계적인 EPC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예정이다.


대우건설 이원길 프로젝트매니저(PM)는 "LNG 액화 플랜트 현장 중 국내 최초로 EPC 원청 자격으로 참가한 프로젝트가 무사히 순항하고 있어 뿌듯하게 생각 한다"며 "이번에 대서양을 건너 미국에서 나이지리아로 운송된 극저온용 열교환기 설치의 성공적 완료는 대우건설이 가진 풍부한 동일 공종 수행 실적을 바탕으로 오랜 기간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