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경쟁보다는 화합"..'현역가왕' TOP 7의 한일전 각오

머니투데이
  • 이덕행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16:24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사진=MBN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MBN '현역가왕' TOP 7(전유진, 마이진, 김다현, 린, 박혜신, 마리아, 별사랑)은 결승이 끝난 뒤에도 함께 여러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또 이들은 정확히 한 달 뒤 일본 대표들과 트로트 한일전을 펼친다. '현역가왕'의 당초 목적이기도 하다. '한일전은 가위바위보도 이겨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한일전이 가지는 의미는 남다르지만, TOP 7은 경쟁보다는 화합에 초점을 맞춘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13일 종영한 MBN '현역가왕'은 우승자 전유진을 포함한 7명의 국가대표를 출하며 종영됐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8.4% 치솟았고, 지상파와 비지상파를 포함한 모든 프로그램에서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방송이 끝난 이후에도 '현역가왕'을 향한 인기는 아직도 뜨겁다. '현역가왕' TOP 7은 26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현역가왕' TOP 7은 저마다의 특색을 가지고 있다. 10대의 돌풍을 보여주며 우승, 3위를 차지한 전유진과 김다현, 보이시한 매력을 자랑하는 마이진, 첫 트로트 도전에 TOP 7에 도달한 박혜신, 외국인이지만 한국 국가대표가 된 마리아, 극세사 감성 장인 별사랑까지 각기 다른 매력을 자랑한다.


특히 최근 트로트계에는 전유진, 김다현을 비롯한 10대의 열풍이 뜨겁다. 전유진은 10대 최초로 트로트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처럼 Z세대가 트로트 서바이벌을 장악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전유진은 "Z세대들이 트로트를 불렀을 때 조금 더 신선하게 느끼셔서 더 많이 들어주시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김다현 역시 "트로트가 성인가요로 분류되다 보니 예전에는 어른스러운 가사들이 많았다. 요즘에는 어린 친구들도 많이 부르다 보니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가사가 나온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4위 린도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처음으로 트로트 장르에 도전한 린은 첫 도전에서 TOP 7까지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린은 "무대를 무서워하는 편이기도 해서 매 순간이 많이 떨렸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가수로서는 좋은 무대를 남길 수 있다는 생각도 있었다. 무섭지만 특별한 일을 하는 것 같은 생각이 공존했다"라고 프로그램을 돌아봤다.


외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TOP 7에 오른 마리아는 "경연이 두 번째다. 이 전의 경연에서는 대학부로 나왔는데 그때는 '외국인이 트로트를 하네?'라는 시선이었다. 이번 '현역가왕'을 통해서는 현역 가수라는 인식을 얻게 됐다"라고 프로그램에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사진=MBN
/사진=MBN


'현역가왕'을 통해 선발된 7명의 가수들은 3월 26일 개최되는 '한일 가왕전'에 트로트 국가대표로 나선다. 이들은 지난 23일 일본으로 출국, '트롯걸인재팬' 최종 결승전을 직관하고, 특별 대결 상대를 직접 눈으로 봤다. '한일전'이라는 키워드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지만, TOP7은 경쟁보다는 화합을 강조했다.


전유진은 "경쟁이라기보다는 좋은 무대를 만들고 싶다. 열심히 연습해서 일본분들이 보셔도 멋지다고 느낄 수 있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마이진은 "한일전이라는 자체만으로 뜨거운 이슈를 받을 수 있는데 일본에서 버스킹을 했을 때 음악으로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걸 느꼈다. 국적에 따라 대결하는 게 아니라 정말 멋진 무대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김다현은 "싸우고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화합하면서 시청자분들께 기억에 남는 무대를 만들고 싶다. 언니들과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라고 전했다. 린은 "대면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정말 매력이 있으셨다. 경쟁이라기보다는 좋은 무대를 만들어서 두 나라에게 좋은 음악을 알리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박혜신은 "한국에는 트로트가 있고 일본에는 엔카가 있는데, 트로트와 엔카가 만나 새로운 장르가 나타날 것 같다. 경쟁보다는 아름답고 불꽃튀는 무대가 만들어질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리아는 "일본에서 버스킹을 했는데 일본 사람들 앞에서 일본어로 노래를 하니 처음 한국 사람들 앞에서 한국어로 노래를 부를 때가 생각났다. 재미있고 신선한 추억을 만들 것 같아 설렌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별사랑은 "잠깐의 대화할 기회가 있었는데 그분들이 저희 무대를 보시고 '멋있다'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말했다. 저희도 그분들의 무대를 보고 열정이 느껴졌다. 같이 하는 무대가 기대된다. 새롭고 신선한 무대를 국가대표로서 멋지게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모두 같이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물론, 비장의 무기도 준비해 간다. 전유진은 "저만의 소녀 감성으로 일본 분들에게 한국의 트로트를 알리겠다"고 강조했으며 마이진은 "시원하고 마이진다운 모습으로 도전하겠다"라고 예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