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정은, 숨겨둔 장남과 혼외자 2명 더 있다?…통일부 답변은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6 19:14
  • 글자크기조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뉴시스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에게 대외적으로 공개된 딸 '주애'를 포함해 총 4명의 자녀가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확인해 줄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26일 뉴스1에 따르면 통일부는 이날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김 총비서 자녀가 총 4명이라는 영국 매체 보도에 대해 "통일부 차원에서 확인해드릴 만한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해당 질문은 영국 황색언론인 데일리메일이 지난 23일(현지시간) 보도한 것이다. 데일리메일은 자신이 전직 국가정보원(NIS) 공작원이라고 주장하는 최수용씨(Choe Su-yong)의 발언을 인용, 김 총비서에게 부인 리설주와의 사이에 낳은 딸 '주애' 외에 다른 장남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정원은 김 총비서 자녀가 공개되지 않은 아들, 김주애, 성별 알수 없는 아이 1명 등 총 3명인 것으로 알고 있지만 최씨에 따르면 사실은 아들, 김주애 외에 혼외자 2명까지 포함해 모두 4명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장남인 아들이 대외공개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소년의 매력적이지 않은 외모 때문에 김정은이 아들을 공개하는 것을 꺼리는 것 같다"며 "아버지나 통통하고 잘 먹는 누나와 달리 김정은의 아들은 창백하고 야위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