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6조 이라크 신도시 재건, 한국 참전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05:30
  • 글자크기조절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 개요/그래픽=이지혜
170억달러, 우리 돈으로 약 22조6000억원에 달하는 이라크 재건사업에 한국 기업이 참전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5일 박상우 장관을 단장으로 한 수주지원단을 이라크에 파견했다. 지원단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재개 기념행사에 참석하고 후속 신도시 개발 등 이라크 재건사업 수주를 지원했다.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인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이 본격 재개되며 이라크 내 최대 15개 추가 신도시를 계획 중인 재건사업에 한국 기업이 진출한다. 이 사업은 분당신도시 수준인 18.3㎢(약 550만평) 면적에 주택 10만가구와 공공시설을 짓는 총 101억달러, 잔여 55억달러의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으로 ㈜한화 건설부문이 진행 중이다.

2012년 착공 후 2022년 10월 미수금으로 공사가 중단됐다. 그러나 지난해 6월 양국의 공동위원회 개최와 장관급 수주지원단 파견 및 초청면담이 이뤄졌고 같은 해 9월 양국 정상회담 등 정부의 지원으로 잔여사업이 재개됐다.

박 장관은 전날 하이데르 모하메드 마키야 이라크 국가투자위원회(NIC) 의장 등과 함께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재개 기념행사에 참석했다. 의장과 면담에서 박 장관은 "이라크 정부의 사업재개 의지를 잘 알고 있다"며 "주택 10만가구 완성까지 추진될 수 있도록 이라크의 지속적인 협력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의 그간 신도시 개발경험과 스마트시티 기술을 강조해 비스마야 신도시를 모델로 한 15개 후속 신도시 프로젝트에도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박 장관은 지난 16일 열린 '원팀코리아' 타운홀미팅에서 한국 해외건설의 패러다임을 도급에서 해외도시개발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해외 도시개발 사업을 공공과 민간이 함께할 것을 제안한다"며 "기존 도급 위주 사업에서 우리가 직접 사업을 계획·설계해 필요한 국가에 제안해 온전히 이끌어가는 고부가가치화를 이끌어내자"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재개에 이어 이라크 내 추가 신도시 개발사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간 협력을 통한 사업발굴과 ODA(공적개발원조) 등 정책자금까지 단계별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 장관은 라자크 무하이비스 알 사다위 교통부 장관과도 면담하고 방파제, 터미널, 연결도로 등 2014년부터 대우건설이 수주한 알포항만의 후속공사(20억달러 규모)를 비롯한 주요 재건사업 수주도 지원했다.

특히 사다위 장관은 이라크 재건을 목표로 한 170억달러(약 22조6457억원) 규모의 철도·도로망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 프로젝트는 이라크 알포항부터 튀르키예까지 연결하는 약 1200㎞의 고속도로·철도개발사업이다. 박 장관은 도로와 철도망 건설에 경험이 많은 한국 정부와 기업이 한팀이 돼 이라크의 프로젝트에 협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전세계 개발도상국의 인구증가와 도시화로 해외 도시개발 사업은 더욱 확대될 것이다. 취임 후 선언한 해외건설 패러다임 전환의 첫 성과가 이번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재개"라며 "한국의 스마트시티 기술을 바탕으로 이라크를 넘어 세계 각지 도시개발 사업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