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J CGV, 영화관 영업환경 개선…역대 최고 실적 전망-대신증권

머니투데이
  • 천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09:18
  • 글자크기조절
25일 서울의 한 영화관에서 광고중인 '파묘' 포스터 모습./사진=뉴시스
대신증권은 올해 영화관 영업환경이 개선되며 CJ CGV (5,670원 ▲30 +0.53%)가 최대 실적을 달성 것으로 27일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원을 유지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한국의 극장이 관객 수를 기준으로 2019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이유는 구작이 많아서 볼거리가 없다는 불신이 형성됐기 때문"이라며 "올해 상반기가 지나면 CJ CGV의 구작들은 대부분 소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화 제작 완료 후 개봉까지 소요된 기간을 뜻하는 '리드 타임'(Lead Time)에 주목했다. 김 연구원은 "2020년 이후 개봉한 제작비 80억원 이상 규모의 한국 영화 43편의 리드 타임은 6~44개월"이라며 "리드 타임이 짧거나 시리즈물의 경우 제작비를 상회하는 박스오피스(BO)를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리드 타임이 10개월 이하인 경우 제작비를 상회하는 박스오피스 달성 비율이 67%, 10개월~20개월인 경우 50%, 30개월 이상인 경우 29%"라며 "1300만명 관객을 달성한 '서울의 봄'은 리드 타임이 16개월, 최근 흥행몰이를 시작한 '파묘'는 11개월"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구작 소진, 프로모션 진행으로 인한 티켓가격 부담 완화, 글로벌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가격 인상에 따른 반사 이익 등 주변 환경이 우호적"이라며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CJ올리브네트웍스 실적 반영시 1400억원으로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