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오닉5가 bz4x보다 낫다"···CNBC, 현대차그룹 집중 분석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09:32
  • 글자크기조절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톱3 비결에 대해 집중조명한 미국 경제매체 CNBC 방송 화명 캡처.
미국의 경제전문 방송사 CNBC가 현대차그룹의 가파른 성장세에 대해 집중 보도했다. CNBC는 과거 일본 브랜드에 비해 낮은 평가를 받았던 현대차그룹이 최근 전기차를 앞세워 자동차 업계 리더로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CNBC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이 어떻게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자동차 기업이 됐을까(How Hyundai Became The Third Largest Automaker In The World)' 라는 제목으로 15분 분량의 방송 리포트를 온라인에 게재했다.


CNBC는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선두권 업체와의 간극을 좁히고 있다"며 "로보틱스, 자율주행, 미래항공 모빌리티 등 다른 경쟁 업체들이 포기하고 있는 영역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강력한 경쟁자(A formidable competitor) △험난한 과거(A bleaker past) △혁신적인 변화(Transformation) △미래전망 및 도전과제(Challenges and future) 총 4가지 챕터로 현대차그룹의 경쟁력에 대해 설명했다.

'강력한 경쟁자'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미국에서 보조금 혜택 등을 완전히 받지 못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EV 판매를 잘하고 있으며, 지난해 1월 기준 GM, 토요타, 포드에 이어 업계 4위를 차지했다고 했다. CNBC는 현대차그룹 전기차가 수준 높은 EV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E-GMP 기반 초고속 충전시스템의 혁신적 기술을 통해 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이드하우스 인사이트(Guidehouse Insights)의 애널리스트 샘 아부엘사미드(Sam Abuelsamid)는 "현대차그룹의 EV는 가장 선도적인 차량으로 인식되고 있으며, E-GMP 기반의 전기차 및 향후 출시 예정인 모델들도 시장에서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밝혔다.

자동차 전문 시장조사업체 오토퍼시픽(Autopacific)의 수석 애널리스트 에드킴(Ed Kim) 역시 "현대차의 아이오닉 5는 일반적인 기준에서 토요타의 동급 모델인 bz4x에 비해 우수한 제품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두 번째 챕터인 '험난한 과거'에서 CNBC는 1986년 현대차가 포니 디자이너 조르제토 주지아로가 디자인한 포니 후속 모델 엑셀을 통해 미국에서 완성차를 판매하는 제조사로 도전을 시작했으며, 토요타가 구축해 놓은 아시아 브랜드의 신뢰도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이루며 미국에서 빠르게 성장했다고 전했다.

1998년 현대차가 일본 브랜드만큼의 품질을 갖추지 못했다는 평을 들으면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품질을 높이기 위한 많은 노력을 통해 지금의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세 번째 챕터인 '혁신적인 변화'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지금의 자리에 서게 된 노력에 대해서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에 먼저 진출한 도요타, 혼다와 같은 일본 경쟁업체들의 모범사례를 차용하며 '패스트 팔로워(Fast Follower)' 전략을 실행했으며, 품질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한 적극적 노력을 통해 2000년대부터 경쟁업체들에 버금가는 수준에 올라왔다고 평가받았다.

연세대 이무원 교수는 "2000년대 초, 현대차그룹의 품질 수준은 미국의 빅3 및 일본 자동차업체들과 유사한 수준까지 올라왔다"고 말했다. 에드킴(Ed Kim)은 "파격적인 보증 정책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품질에 대한 진심이 소비자들에게 전달됐고, 더 이상 값싼 자동차를 만드는 제조사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 챕터인 '미래전망 및 도전과제'에서는 최근 현대차그룹이 리콜, 차량 도난 등 미국 시장에서 여러 어려움에 직면했지만 개선된 차량 품질로 지속적인 호평을 받고 있으며, 차량 도난 이슈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수소 연료 전지 기술을 지속 개발하면서 넥쏘, N 비전 74 등 혁신적 모델을 선보였고, 자율주행, 온라인 차량 판매 등 도전과 혁신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CNBC는 "현대차그룹이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하며 자동차 업계 리더로서 시장을 개척 중"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