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파로스아이바이오, 난치성 대장암 치료제 전임상서 효능 확인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09:46
  • 글자크기조절
유럽종양학회 표적항암요법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PHI-501의 난치성 대장암 치료 전임상 연구 결과 포스터와 한혜정 파로스아이바이오 미국 법인 대표. /사진제공=파로스아이바이오
파로스아이바이오 (14,330원 ▲20 +0.14%)는 난치성 대장암 치료제 후보물질 'PHI-501'의 전임상 연구 결과 효능이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PHI-501은 난치성 고형암을 유발하는 BRAF, KRAS, NRAS 등 돌연변이에 대한 표적 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26일(현지시간)~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유럽종양학회 표적항암요법 학술대회(ESMO TAT 2024)에서 PHI-501의 난치성 대장암 치료 관련 전임상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한다. PHI-501의 전임상은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파로스아이바이오와 신상준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팀이 공동 진행 중이다.

PHI-501은 BRAF 및 KRAS 변이 대장암에 대한 항암 효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KRAS 변이는 대장암 환자의 약 20%에서 나타나며 BRAF 변이는 10%가량에서 관찰된다. 특히 BRAF 돌연변이는 난치성 대장암의 원인으로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예후가 매우 안 좋다고 알려져 있으며, 악성 흑색종 등 각종 희귀암 유발인자로도 꼽힌다.

PHI-501은 BRAF 및 KRAS 변이를 보이는 대장암 이종이식 모델에 단독 투여됐을 때 종양 성장을 각각 96%, 83.3% 억제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기존 치료요법인 비라토비(엔코라페닙)와 얼비툭스(세툭시맙)의 병용요법 대비 항암 효능이 약 2.8배 높다. PHI-501은 또 화이자의 BRAF 저해제 비라토비 치료 이후 약물 내성을 보인 대장암 모델에서도 종양 성장을 76.1% 억제했다.

파로스아이바이오는 PHI-501의 임상 1상 IND(임상시험계획) 제출 준비 단계를 밟고 있다. 오는 3분기쯤 PHI-501의 전임상을 마무리하고 연내 글로벌 임상 1상을 위한 IND를 제출할 계획이다.

한혜정 파로스아이바이오 미국 법인 대표는 "PHI-501은 변이 억제와 기존 약물에 대한 내성 극복을 모두 이뤄낸 '퍼스트 인 클래스' 약물을 목표로 연구 개발 중인 후보물질"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인플레 더 빨리 탈출?…"고물가 고착화 10개국 중 9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