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野 홍익표, 여당에 "선거구 획정, 수정안 내놓거나 원안 받으라"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이승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0:13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7. [email protected] /사진=고범준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월 총선을 앞두고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여당인 국민의힘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제시한 원안대로 처리하거나 수정안을 가져오라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총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선거구가 아직 확정되지 않아 국민들께 큰 혼란이 되고 있다"며 "자칫 이대로라면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민주당에 불리한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 원안대로 하자고 여당에 제안했다"며 "(선거구 획정에 적용되는)인구기준에 따르면 경기 안산, 서울 강남, 대구에서 한 석씩 감소하는게 맞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의 선거구 획정위원회(획정위)는 강남과 대구는 그대로 (선거구를) 유지했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의석 규모의 지역간 형평성 문제도 크다"며 "인구가 330만명인 부산은 18석이고 인구가 280만명인 인천은 13석에 불과하다"며 "민주당은 원칙도 없고 편파적이고 인구소멸지역에 대한 배려도 없는, 여당에게 일방적으로 유리했던 선거구 획정안을 고치려 여러차례 노력했지만 국민의힘은 협상에 비협조적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당내에서도 지역 의원들의 반대가 있었지만 눈 앞에 닥친 총선을 무산시킬 수 없어서 (획정안이) 불리해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며 "민주당이 원안대로 하자고 하니 국민의힘이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이해가 안된다. 국민의힘 입장은 총선을 안치르겠다는 것인가. 4월 총선이 정상적으로 진행 안되면 전적으로 정부와 여당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불공정한 획정위 안에 수정안을 과감하게 제시하든가 아니면 획정위 원안을 받든가 두 가지 중 하나로 빨리 입장을 정해오라"고 했다.

한편 선거구 획정위는 지난해 12월 서울과 전북 지역은 각각 1개 선거구를 줄이고, 인천과 경기 선거구는 1개씩 늘리는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획정안에 따르면 서울은 노원구갑·을·병은 노원구갑·을으로 통합되고, 부산은 남구갑·을이 남구로 통합되고 북구강서구갑·을이 북구갑·을과 강서구로 분구된다. 인천은 서구갑·을이 서구갑·을·병으로 분구된다.

경기는 부천시갑·을·병·정이 부천시갑·을·병으로 통합되고, 평택시갑·을이 평택시갑·을·병으로 분구된다. 또 안산시상록구갑·을, 안산시단원구갑·을은 안산시갑·을·병으로 통합된다. 하남시는 하납시갑·을로, 화성시갑·을·병은 화성시갑·을·병·정으로 분구된다.

전북은 정읍시고창군, 남원시임실군순창군, 김제시부안군, 완주군진안군무주군장수군이 정읍시순창군고창군부안군, 남원시진안군무주군장수군, 김제시완주군임실군으로 통합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