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한양증권 "FSN, 에이피알 상장 최대 수혜주"

머니투데이
  • 이우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0:10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기업 FSN (2,205원 ▲120 +5.76%)은 한양증권이 27일 펴낸 리포트에서 FSN을 비슷한 비즈니스 모델을 영위하는 에이피알의 상장 관련 최대 수혜주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이준석 한양증권 연구원은 이번 리포트에서 "FSN의 액셀러레이터와 비슷한 비즈니스 모델을 영위하는 에이피알과 비교했을 때 FSN 시가총액은 상당히 저평가돼 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신규 사업은 지난 2월16일에 공시한 '메디프론디비티 주식 취득 결정'으로 본격적으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으며 여러 자회사를 통합 및 청산해 경영 효율화 작업을 완료했다"며 "올해는 기존 액셀러레이터 비즈니스와 인공지능(AI), WEB 3.0, 블록체인 등 뉴 테크 사업을 따로 개편해 회사 경영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기존 제품의 매출 증대와 신규 제품의 매출로 종합 디지털마케팅 산업 내 확고한 입지를 세울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FSN의 자회사 부스터즈의 경우 링티, 르무통, 에어리프, 플랜비바이오 등 주요 파트너 브랜드의 세일즈 부스팅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자연광 LED, 식물성 콜라겐 음료, 탈모 샴푸 등 파트너사의 다양한 제품 출시가 예정돼 있다.

2015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FSN은 모바일 애드네트워크 서비스를 비롯한 통합 마케팅 서비스를 통해 광고주가 필요로 하는 광고 전 영역에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이를 기반으로 마케팅 전략, 브랜딩 및 SNS 마케팅 등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2022년 기준 300여 클라이언트와 취급고 4975억을 달성하기도 했다. 또 기존 사업 역량을 토대로 테크, 커머스, 글로벌 사업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임승차'에 뿔난 LG엔솔, 中 겨냥?…'배터리 특허 전쟁' 선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