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종석 컷오프'에 고민정, 최고위원직 사퇴…"제 역할은 여기까지"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4:09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 갈등과 관련해 최고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히고 있다. 2024.2.2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최고위원직을 내려놨다. 최근 당 내 공천으로 계파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당에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공천 배제를 결정하자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이다.


고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문제제기했던 것은 최근 불거진 공천 갈등과 무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하위 20%, 여론조사 문제 등 공정성에 문제제기가 되고 있다. 제 문제제기로 인해 논의 테이블이 열리길 바랐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다"며 "민주당 중진 의원님의 공개적인 답변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고 의원은 또한 "저 하나 없다고 해서 민주당이 무너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지금이라도 민주당 지도부가 현 위기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면 충분히 국민들께 강한 야당, 유능한 민주당으로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고 의원은 당의 임 전 실장 공천 배제 결정 직후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임 전 실장이 출마를 준비 중이던 서울 중·성동갑 지역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하기로 의결했다. 사실상 임 전 실장은 공천 배제된 것이다.


고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의 공천 배제 결정에 대해 "전략 단위에서 나름의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생각한다"고만 답했다.

'민주당 중진 의원'이 누구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 의원이) 최고위원을 물러나는 게 낫지 않느냐고 한 인터뷰 내용을 봤다"며 "그걸 보고 판단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SBS라디오에 출연해 공천 갈등에 반발해 고 의원이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한 것을 두고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고 하면 그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 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낫겠다"고 한 바 있다.

고 의원은 "제가 지도부 안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다 했다고 생각해 내려놓은 것"이라며 "제 역할은 여기까지다. 저는 서울 광진을 지역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게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식 '매도 폭탄' 터졌다…30조원어치 사들이던 외인 '돌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