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23 스마트농업 AI 경진대회 대상에 '농사직설2023팀'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7 19:30
  • 글자크기조절
2월 23일,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열린 '2023 스마트농업 AI 경진대회' 시상식에서 수상팀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농사직설2023(대상)', '일용직새싹(최우수상)', '토마토대작전(우수상)'팀(제공=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최적의 토마토 생육 솔루션을 개발한 '농사직설2023팀'이 '2023 스마트농업 AI 경진대회' 대상을 수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은 지난 23일 웨스틴조선서울에서 '2023 스마트농업 AI 경진대회' 시상식을 열고 대상과 최수수상, 우수상팀을 시상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상(농식품부 장관상, 5000만원)을 받은 농사직설2023팀은 농업인이 원하는 생식생장·강도에 맞는 온·습도와 이산화탄소 농도를 제공하는 최적의 구동기 제어값을 추천하는 솔루션을 선보여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농정원장상, 3000만원)은 '일용직새싹'팀, 우수상(GBST원장상, 2000만원)은 '토마토대작전'팀이 수상했다.

스마트농업 AI 경진대회는 AI 기술이 필요한 농업 현장의 과제를 발굴하고, AI 기반 영농 서비스 확산을 위해 올해 3번째로 열렸다.

이번 대회는 스마트팜, 데이터, AI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 대학, 연구기관에서 104팀, 총 510명이 참여해 34.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대회는 최적의 토마토 생육 모델을 개발하는 예선과 참가팀들이 AI 기술로 의사결정을 하며 토마토 작물을 원격으로 재배하는 본선으로 진행됐다.

예선에서는 온습도, 이산화탄소, 일사량, 누적 수확량 등의 데이터를 활용한 생육 예측 및 AI를 활용한 재배전략 평가를 통해 우수한 3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본선에서는 약 3개월간 서울대 평창캠퍼스와 동일한 조건의 유리온실에서 각종 센서와 CCTV를 모니터링하며 원격으로 환경을 제어해 순수익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감했다.

본선 평가에선 토마토 원격 재배에 적용한 AI 기술과 기술 고도화, 서비스 확산 전략에 대한 3팀의 발표가 이뤄졌으며 각각의 평가점수를 합산해 최종 순위가 결정됐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