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인 환영, 미국 오세요" 장관 한마디…'중국↔미국' 항공편 늘렸다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716
  • 2024.02.27 16:10
  • 글자크기조절
미국과 중국을 오가는 중국 항공사의 주간 운항 편수가 오는 3월 31일부터 현재의 35편에서 50편으로 늘어난다. /로이터=뉴스1
미국과 중국을 오가는 중국 항공사의 주간 운항 편수가 다음달 31일(미국 현지시간)부터 현재의 35회에서 50회로 늘어난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방중 등을 계기로 합의된 미·중 항공편 확대 방침에 따른 것으로 양국 관계가 정상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26일 미국 교통부(USDOT)는 이날 항공편 확대 계획을 발표하며 "올해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미·중 시장을 더욱 정상화하기 위한 중요한 진전"이라고 밝혔다. 이어 "양국 항공 서비스 시장을 점진적으로 재개방하고 항공 협정에 명시된 수준까지 운항 편수를 늘리기 위해 중국 항공 규제 당국과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이전까지 미국과 중국은 매주 150회 이상 항공편 운항을 허용했었다. 그러나 2020년 초 팬데믹에 따른 국경 폐쇄 조치, 양국 갈등 심화 등으로 양국을 오가는 항공편 수는 주당 12회까지 줄었다. 그러다 지난해 8월 러몬도 장관의 방중을 계기로 운항 횟수는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중국 항공사의 미국 왕복 항공편 주당 운항 횟수는 지난해 9월1일부터 18회로 확대됐다. 같은 해 10월29일부터는 24회로, 11월에는 35회로 늘었다. 러몬도 장관은 지난해 중국 방문에서 미·중 간 항공편 운항과 관광을 다시 활성화하고 싶다며 "중국인의 미국 관광이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한다면 미국 경제에 300억달러(약 39조9450억원), 일자리 5만개 추가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 교통부의 이번 결정이 지난 1월 중국 민간항공국이 중국과 미국 간 항공편의 '상당한 증가'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하고, 지난달 관광 활성화를 위해 미국 관광객 등 대상 중국의 비자 발급 간소화 조치 시행 이후 나온 것이라고 짚었다.


다만 이 같은 확대 운항에도 양국을 오가는 항공편의 수가 여전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3분의 1에 불과해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팬데믹 이후 중국의 국제선 항공편 재개는 국내선에 비해 더디게 회복됐다. 중국과 미국 간 직항노선 재개는 특히 부진했다. 중국 민간항공국 자료에 따르면 팬데믹 이전 주당 340회에 달했던 양국 간 직항노선은 지난해 말 주당 63회에 불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환율엔 삼성전자 사라?…환율 5% 뛰면 순이익 4200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