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규모 사업자도 'AI 챗봇' 간편 도입…센드버드, 노코드 툴 출시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8 14:0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소규모 사업자도 'AI 챗봇' 간편 도입…센드버드, 노코드 툴 출시
미국 실리콘밸리의 한인 창업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기업) 센드버드가 스타트업과 소상공인도 노코드(No-code)로 간편하게 AI 챗봇을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노코드는 코딩을 배우지 않아도 마우스만으로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기술을 일컫는다. 이번에 출시한 '센드버드 AI 챗봇'은 고객의 다양한 문의에 유연하게 응답하고 제품 추천, 판매, 마케팅, 영업성과 측정·분석 등 기업 업무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지원한다.

사용자가 센드버드 대시보드에서 챗봇을 디자인한 코드를 웹사이트 관리자 페이지에 붙여 넣으면 위젯 형태의 AI 챗봇이 바로 연동된다. 코드 개발 역량이 부족했던 스타트업, 소상공인이 간편하게 맞춤형 AI 챗봇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AI 챗봇을 실시간 고객지원 시스템 '센드버드 데스크'와 연동하면 더욱 고도화된 기능으로 이용할 수 있다. 연동 시 챗봇 화면에서 상담사가 함께 고객 대응을 하게 되며, 사업자는 하나의 대시보드에서 고객 여정 전반의 통합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


상담사가 진행한 고객 상담 내역은 AI 챗봇이 학습해 기능을 더욱 고도화하는데 활용된다. 센드버드는 앞으로도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AI 솔루션 개발에 힘쓴다는 목표다.

김동신 센드버드 대표는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고객 대응을 비롯해 업무 전반에 AI를 활용해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스타트업이나 소상공인도 노코드로 간편하게 AI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비상 경영, 남의 일 아냐"…커지는 리스크에 불안한 기업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