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저커버그, 조주완 LG전자 CEO 만났다…AI·XR 사업 논의

머니투데이
  • 유선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8 13:02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미국 플랫폼 기업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로 들어서고 있다. 10년 만에 방한한 저커버그는 이번 방한 기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메타의 차세대 대규모언어모델(LLM)인 '라마3' 구동에 쓰일 인공지능 반도체 관련 논의를 하고 조주완 LG전자 사장과 확장현실(XR) 관련 논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2024.2.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10년 만에 한국을 찾은 마크 저커버그 메타(옛 페이스북) CEO(최고경영자)가 28일 LG전자 CEO인 조주완 대표이사 사장과 만났다. AI(인공지능) 및 XR(확장현실) 디바이스 관련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저커버그는 이날 오후 12시 24분쯤 서울 여의도 LG전자 트윈타워에 도착했다.

전날 밤 서울 강서구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할 때와 같은 갈색 자켓 차림으로 검은색 밴에서 내린 저커버그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엘리베이터에 올랐다.

저커버그는 이날 조주완 사장 등과 오찬을 하며 AI, XR 디바이스 관련 업무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는 자사의 XR 헤드셋 '퀘스트' 기술 고도화 방안을 LG전자와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두 회사는 애플의 XR 헤드셋 '비전 프로'를 뛰어넘는 제품 개발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상 출시 시점은 내년 상반기다. 아울러 메타는 지난해 오픈소스 거대언어모델(LLM) '라마2'를 출시하며 AI 시장에 본격 진출했는데 이와 관련한 협력 방안도 논의할 전망이다.


저커버그는 이날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만나 개발 중인 '라마3' 구동에 활용되는 반도체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국내 XR 스타트업들과도 비공개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저커버그는 29일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만나 AI 관련 논의를 할 예정이다. 저커버그는 지난 28일 일본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만나 AI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