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동엽 내세워 한국서 대박 난 중국 게임…"광고랑 달라" 불만 왜?

머니투데이
  • 이정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74
  • 2024.02.29 10:30
  • 글자크기조절
'라스트워: 서바이벌' 광고 모습/사진=유튜브 캡처
'라스트워: 서바이벌' 광고 모습/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중국 모바일 전략 게임 '라스트워: 서바이벌'이 공격적인 마케팅에 힘입어 급성장하고 있다. 특히 국내 게임 광고에서 찾아볼 수 없는 유명 연예인을 앞세운 광고로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선점해 나가는 모습이다.


29일 모바일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2023년 1월~2024년 2월15일까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출시된 '라스트워: 서바이벌'은 국내 모바일 전략 게임 매출 순위 6위를 차지했다. 약 7개월의 매출만으로 순위권에 든 것이다. 올해 들어서는 전체 장르 기준으로 국내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4위에 올랐다.

'라스트워: 서바이벌'의 매출은 2023년 11월부터 급격히 치솟았다. 지난달 월매출은 1100만 달러(146억5900만원)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4월부터 꾸준히 모바일 전략 게임 매출 1위를 기록하던 또 다른 중국 게임 'WOS: 화이트아웃 서바이벌'도 넘어섰다.

이 게임의 누적 매출에 가장 크게 기여하는 시장이 한국이다. 전체 매출 비중에서 29.4%를 차지한다. 게임 업계에서는 '라스트워: 서바이벌'의 성공 요인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꼽았다. 특히 국내 유명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를 앞세운 젊은 층 타깃의 마케팅이 주효했다고 평가한다.

특히 업계에서는 '라스트워: 서바이벌'이 중국 게임 특성답게 많은 과금보다 많은 이용자를 유입시킨 게 효과적이었다고 분석한다. 광고에서 유명 연예인이나 인플루언서를 앞세워 친근함을 높인 뒤 고의로 게임 조작을 서투르게 해 보는 이로 하여금 직접 게임을 플레이하게끔 유도한다.


'라스트워: 서바이벌' 광고 모습/사진=유튜브 캡처
'라스트워: 서바이벌' 광고 모습/사진=유튜브 캡처

하지만 '라스트워: 서바이벌'을 다운로드해 플레이해보면 광고 내용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실제 앱스토어 평가 및 리뷰 게시판에는 게임이 '광고와 전혀 다르다', '광고 보고 덤볐는데 과금 유도에 당했다'는 내용의 불만글이 올라온다. 과금 액수가 상대적으로 적어 결제를 했는데 예상과 달라 헛돈을 썼다는 평가다.

이처럼 중국 모바일 게임이 허위 마케팅으로 막대한 매출을 거둬들이고 있는 반면 국내 모바일 게임 광고에서는 연예인이 사라진 지 오래다. 최근 몇 년간 국내 게임사들의 주요 키워드가 비용 절감 및 효율화였던 만큼 상대적으로 줄이기 쉬운 마케팅비를 대폭 줄였기 때문이다.

한 게임 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는 유명인을 모델로 해서 TV 광고를 자주 했지만 요새는 경영 효율화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드는 인터넷 커뮤니티 배너 광고나 버스 정류장, 지하철역에 광고하는 것으로 갈음하는 추세"라며 "유명인을 모델로 한 광고가 줄어든 게 아니라 게임 광고 자체가 줄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국내 게임사들의 경우 한 명의 헤비유저가 쓰는 돈이 많아질수록 매출이 높아지는 BM(비즈니스모델)이었다면 중국 게임사들은 최대한 많은 이용자를 끌어들여 적은 금액이라도 결제하게 하는 박리다매식 BM"이라며 "최근 단순한 게임이 인기를 끌며 중국 게임들의 인기가 높아지는 모습"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