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백지영, 사생활 유출 사건 언급 "데뷔 1년 만에…엄청 원망했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5,718
  • 2024.02.28 18:04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캡처
가수 백지영 /사진=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캡처
가수 백지영이 데뷔 1년 만에 불거졌던 사생활 유출 피해 사건 당시 심경을 밝혔다.

28일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에는 '죄에 더 예민해졌는데 왜 마음은 더 편안해졌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종교 관련 이야기를 하는 백지영의 모습이 담겼다.

백지영은 "고난을 겪었을 때 어떻게 이겨냈는지 궁금하다"는 질문에 2000년 11월 발생했던 사생활 동영상 유출 피해 사건을 언급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CBS' 캡처
그는 "그때 사실 엄청나게 원망했다"며 "어느 정도로 원망했냐면, 그때 제가 욕을 찰지게 잘했었지 않냐. 기도도 그렇게 했다. '아무리 벌을 주셔도 그렇지, 피할 길 주신다면서 제가 피할 길이 어디 있냐' 이렇게 따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데뷔를 하자마자 1년 5개월 만에 안 좋은 사건이 있어서, '사랑 안 해'가 나오기까지 6년이 걸렸다"며 "그때는 교회도 못 갔다. 사람들 보는 눈이 있으니까, (혼자) 기도만 하고 원망만 했다"고 씁쓸해했다.


다행히 그는 잘 잊어버리는 유형이라고. 백지영은 "하나님이 저한테 망각의 은혜를 주셨다. 저는 힘든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보면 '저처럼 제발 빨리 까먹게 해주세요. 그분들한테도 망각의 은혜를 주세요'라고 기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년 동안 갈 곳이 없으니까 매일 안무실에 나갔다. 그때 춤이 엄청 늘었다"며 "저는 그 일이 이후에 어지간한 일에는 놀라지 않는다. 그리고 어지간한 일에 불안하지 않고, 상처받지 않는다. 저를 단단하게 만든 6년이었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