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보증금 못 줘" 100집 넘는 세입자에 통보한 부부…부산 '제2의 빌라왕'?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8 20:10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부산에서 100억원대 전세사기 피해가 발생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부산 연제경찰서는 A씨 부부와 50대 중개보조원 B씨를 사기 혐의로 조사 중이다.

A씨 부부는 빌라 등 10채가 넘는 건물을 부산 곳곳에 소유하고 있고, 입주 중인 세대만 100여세대가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부부는 최근 세입자들에게 "투자에 실패해 보증금을 돌려줄 수 없다"고 통보했다. 이에 피해자들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은 100억원이 넘는다.

A씨 부부의 부동산을 소개한 중개인 B씨도 중개 자격이 없는 중개보조원으로 드러났다.


피해자들은 B씨가 자신의 아들이 구의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신뢰를 얻으려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이 수사 중이어서 피해금액은 더 커질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