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저커버그 '메타 확장현실' 한국서 협력 확장

머니투데이
  • 유선일 기자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05:10
  • 글자크기조절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LG COO(왼쪽부터)가 28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10년 만에 한국을 찾은 마크 저커버그 메타(옛 페이스북) CEO(최고경영자)가 28일 국내 기업들과 잇달아 만나 XR(확장현실)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저커버그 CEO는 LG전자를 방문해 내년 XR 디바이스 출시 등을 논의한데 이어 국내 XR 스타트업 관계자들을 만났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를 방문해 권봉석 ㈜LG COO(최고운영책임자), 조주완 LG전자 CEO,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등과 만나 비빔밥 등 한식 오찬을 겸한 회의를 가졌다.

저커버그 CEO는 지난 27일 밤 일본에서 비행기를 타고 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한국에 입국했다. 그가 한국을 방문한 것은 2014년 이후 처음이다.

저커버그 CEO는 2시간에 걸친 LG전자와 회의에서 XR 사업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LG전자와 메타는 XR 부문에서 디바이스부터 콘텐츠·서비스, 플랫폼에 이르는 전방위 분야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양사가 협력해 개발하는 XR 디바이스는 내년 상용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애플의 XR 헤드셋 '비전 프로'를 뛰어넘는 제품을 내놓기 위해 세부 사안을 협의해왔다.

조주완 LG전자 CEO는 이날 저커버그 CEO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XR 디바이스의) 콘셉트는 잡았고 디벨롭(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LG전자 방문 이후 메타코리아를 찾아 국내 XR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비공개 미팅을 했다. 이 XR 스타트업들은 이미 메타나 애플과 협력 중인 기업으로 전해졌다.

저커버그 CEO는 29일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AI(인공지능) 관련 국내 기업과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