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걸어서 한강 건넌다…잠수교, 한강 최초 문화·여가 공존 보행교 재탄생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1:15
  • 글자크기조절
오는 2026년에는 한강을 걸어서 건널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잠수교를 한강 최초의 차없는 보행전용 다리로 전환하기 위해 29일부터 '문화의 다리, 잠수교 설계 공모'를 실시하고 시민의 삶을 바꿀 매력적인 잠수교 만들기에 나선다.


서울시는 2026년 상반기까지 한강다리를 시민과 문화, 여가가 공존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만들어 생동감과 활력이 넘치는 국제적인 수변감성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잠수교는 한강 교량 중 길이가 가장 짧고 한강 수면과 가깝다. 도보로 다리로 진입하기 쉬워 보행교로서 큰 잠재력을 가진 공간이다.

이번 설계 공모에서는 지난해 9월 '잠수교 전면 보행화 기획디자인 국제공모' 참가작 99개 팀 중 심사를 통해 당선된 5개 팀이 참여해 실시설계권을 두고 경쟁에 나선다. 최종 당선자는 5월 발표 예정이다. 최종 선정작을 대상으로 잠수교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 수행을 위한 우선협상 대상자를 정하는 방식이다.

'기획디자인 공모'는 시민 삶의 질과 도시 품격을 높이고 사회·문화·경제 전반에 긍정적인 효과를 내기 위해 지난해 도입한 혁신적인 공공건축 사업방식이다. 전문가로부터 아이디어와 그에 따른 공사비, 공법 등을 제안받고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반영해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예산을 확정하는 구조다. 이후 기획디자인 공모 입상자를 대상으로 설계공모를 진행하게 된다.

이번 설계 공모의 핵심은 창의적이면서 서울의 매력을 극대화한 디자인·설계와 보행교로 전면 전환되는 잠수교 목적과 환경에 맞는 365일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지속가능한 콘텐츠와 프로그램 전략 제안이다. 또 잠수교 중심 보행네트워크 완성은 물론, 최근 이용이 늘고 있는 자전거와 개인이동수단(PM) 이용자와 보행자들간 안전성도 확보해야 한다.


운영방안과 콘텐츠 및 공간·시설계획은 단기·중장기사업으로 구분해 단계적으로 제안해야 하며 단기사업은 2026년 4월 내 준공을 완료해야 한다.

한편 서울시는 한강 수변 명소가 될 잠수교 설계공모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해 준비단계부터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운영위원회와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성을 확보하고 공정한 심사를 펼칠 예정이다.

신창훈 건축사(운생동건축사사무소 대표)를 운영위원장으로 하고, 심사위원은 김재경 교수(한양대학교), 박희찬 대표(스튜디오 히치), 양수인 대표(삶것건축사사무소), 조항만 교수(서울대학교), 최윤희 대표(바래건축사사무소), 송수진 교수(고려대학교), 최도인 본부장(메타기획컨설팅)이 맡았다.

시민들에게 잠수교의 변화된 모습을 미리 경험할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5월부터 개최 예정인 '차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에서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가상현실(VR) 전시 공간'을 마련해 문화의 다리, 잠수교를 체험할 수 있다.

임창수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잠수교는 시민들이 한강을 좀 더 가까이에서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한강 최초의 보행교이자 문화의 다리인 잠수교가 서울의 매력과 가치를 높이기 위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모습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걸어서 한강 건넌다…잠수교, 한강 최초 문화·여가 공존 보행교 재탄생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농협중앙회→농협금융, '낙하산' 임직원 인사이동 막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