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U+ 황현식 "생성AI '익시젠' 상반기 공개…메타·구글과 협력"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바르셀로나(스페인)=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0:30
  • 글자크기조절

[MWC 2024] 하반기 개인·미디어·B2B 등 영역벌 AI비서 공개
"통신업 굉장한 위기, 체질 단단하게…LGU+ 키워드 '상상력' 돼야"

/사진제공=LGU+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28일(현지시간) '올해 상반기 U+의 생성형 AI(인공지능) 모델 '익시젠(ixi-GEN)'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AI 사업에 관해 "혼자만의 상상력이 아닌 협업과 제휴가 중요해질 것"이라며 메타와 구글, AWS(아마존웹서비스) 등과의 협업 의지를 밝혔다.


황 대표는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 2024 현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익시젠을 기반으로 다양한 AI 에이전트 기능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AI에이전트의 구체적 모델로 개인화 중심의 '모바일 에이전트', IPTV(인터넷TV) 기반의 '미디어 에이전트', B2B(기업 간 거래) 중심의 '워크 에이전트' 등을 제시했다. 황규별 CDO(최고데이터책임자)는 "특정 영역에서 sLLM(소형언어모델)을 상용화하겠다는 것으로, 익시젠은 경량화된 모델로 시장에 나가겠다"며 "곧 상용화 단계로, 올 하반기부터 서비스로 나올 것"이라고 부연했다.

황 대표는 또 "메타와 이번 MWC에서 AI 관련 협업의 범위를 넓히는 내용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AI 에이전트 범주에서도 구글과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황 대표는 "과거에는 AI 자체를 만드는 데 노력했지만, 앞으로는 그것을 활용해 혁신 결과물을 창조하는 응용력과 스피드가 중요하다"면서 "부족한 것은 상상력"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회사의 키워드는 앞으로 '상상력'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발달한 기술로 뭔가를 만들려면 고객에게 어떤 혁신이 필요한지, 어떤 가치를 제공할지 상상해 내 몰입할 수 있는 조직적 역량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AI 인력 육성에도 공을 들일 방침이다. 황 대표는 "AI 관련 기술 인력을 더 뽑고 있지만, 그와 함께 내부 인력을 'AI 인력'으로 만드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본업인 통신사업의 전망에 관해서는 비관적이었다. 황 대표는 "5G 투자를 시작한 지 오래인데, 투자한 것만큼 수익성이 나오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올해를 굉장한 위기로 보고 있고, 아무래도 덩치 큰 회사들보다 매출 규모가 작은 저희가 먼저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올해는 신사업뿐만 아니라 전통 사업의 체질을 더 단단하게 만드는 것에도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다.

무선통신회선 2, 3위 경쟁에 관해선 "어차피 1등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 (최근 2위 달성은) 1위로 가는 길이 좀 더 가능성이 보이는 정도의 의미"라며 "현재 기준으로 '2등'이라고 하는 건 좋지 않아 보인다. 고객들이 보면 얼마나 웃기겠나"라고 말했다.

단통법 폐지에 관해선 "가입자에 돈을 쓰는 경쟁은 의미가 퇴색됐다. 최근 단말기 가격이 250만원인데 30만원, 40만원 쓰는 게 무슨 차이가 있나"라며 "통신사는 지원금 경쟁은 할 이유가 없고, 서비스 경쟁이 유효하다"고 말했다

빅테크 CP의 망 이용료 논란에 관해 황 대표는 "망 이용을 했으면 돈을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으로부터 요금을 받는 건 한계가 있고, 점점 더 압박받을 것"이라며 "디바이스가 많아지고, 서비스가 많아지면 그것으로 회수해야 한다. 제도나 여건이 좋은 상황은 아니라 고민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인플레 더 빨리 탈출?…"고물가 고착화 10개국 중 9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