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자기 아이면 이런 걸 먹일까?…유치원 냉장고엔 곰팡이 핀 식자재 '가득'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1:31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사건반장'
유치원에서 참기름병 입구를 혀로 핥는 등 비위생적으로 아이들 음식을 조리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50대 여성 A씨는 지난 28일 JTBC '사건반장'을 통해 지난해 3월 경상북도 한 유치원에 조리사로 취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치원 측은 조리사 자격증이 있는 A씨에게 설거지 등 허드렛일만 시켰고, 이 때문에 A씨는 주방 냉장고를 열어볼 일이 없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우연히 냉장고를 열어보고 충격에 빠졌다. 짧게는 2~3일, 길게는 한 달이나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곰팡이가 핀 식자재가 가득했기 때문이다.

A씨는 "애들 간식으로 바나나를 준다고 꺼내왔는데 너무 형편없었다"며 "마침 원장이 지나가서 '이걸 어떻게 쓰냐'고 했더니 그냥 주라는 식으로 얘기했다. 바나나는 많이 익어야 맛있다고 하더라"고 황당해했다.

다른 조리사의 행동도 비위생적이었다. 음식에 참기름을 두를 때마다 병 표면에 흐르는 참기름을 혀로 '날름' 핥고 뚜껑을 닫은 것이다. A씨는 원장에게 이를 알렸고 "조리사에게 '절대 그러면 안 된다'고 강하게 주의를 줬다"는 답을 들었다고 한다.
/영상=JTBC '사건반장'
/영상=JTBC '사건반장'
음식 조리 도구까지 충격적인 상태였다. 프라이팬 코팅은 다 벗겨져 있었고, 집게는 녹이 슬어 있었다.


주방 직원들은 곰팡이 핀 앞치마를 입고 있었다. A씨는 "곰팡이가 조금 슨 게 아니라 전체적으로 다 슬어 있었다"며 "그 앞치마를 2022년부터 입고 있었다. 제 일만 하다 보니까 몰랐는데, 어느 날 주방 아줌마가 벗어놓은 앞치마를 봤더니 그렇더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치원 측은 "예산이 있어 마음대로 집행하기가 어렵다"면서도 "얼마 전 모두 교체했다"고 '사건반장'에 밝혔다.

유통기한이 지난 식자재에 대해서는 "납품 후 변할 수 있다. 해당 재료로 만든 음식을 아이들에게 먹인 적은 없다"며 "폐기하기 전에 A씨가 사진을 찍은 것 같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뉴진스 이탈 시나리오는?…하이브, 이틀새 시총 8500억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