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티끌 모아 태산?…본인 인증 '1원 송금'으로 10만원 빼갔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6:48
  • 글자크기조절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은 1원 인증 방식 예시 화면. /사진=유스비
은행에서 계좌를 만들거나 혹은 비대면 거래할 때 기존 계좌에 1원을 송금받고 인증하는 방식을 악용해 10만원 빼가는 일이 발생했다.


29일 KBS에 따르면 최근 한 국내 은행에서 인증을 위한 1원 송금이 단기간 대량 벌어진 정황이 포착됐다.

1원 송금 인증은 비대면으로 은행 계좌를 개설할 때 주로 사용된다. 금융사 측이 가입 신청자의 기존 계좌로 1원을 보내며 남긴 메시지를 통해 본인임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해당 이용자는 일주일 동안 1원 계좌 인증을 통해 해당 은행으로부터 10만원을 빼 갔다. 무려 10만번의 계좌 인증을 시도한 셈이다.

이는 물리적으로 불가능에 가까워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됐다. 피해 은행은 같은 일이 반복되는 것을 막기 위해 1원 계좌인증 횟수 제한을 걸었다.


해당 은행뿐 아니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을 비롯해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도 계좌검증용 1원 송금 한도를 3~10회 이내로 제한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