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순 목감기에 알약 9개? 병원에 따졌더니…"신고도 못하고 억울"

머니투데이
  • 박상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5:20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목이 아파 병원에 갔더니 1회분에 알약 9개를 먹으라는 등 과잉 처방을 받은 것 같다는 환자의 사연이 공개돼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다.

지난 2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목감기 과잉 약 처방, 신고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지난 27일부터 목이 아파 내과를 방문했지만 약을 처방받은 뒤 "1차로 약값이 비싸서 놀랐고 2차로 단순 목감기에 알약 9개와 진해거담제(기침 가래약)를 처방해서 놀랐다"고 했다.

A씨는 목이 붓기만 했을 뿐 기침이나 고열 그리고 콧물 등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병원이 잘못 처방해준 건 아닌가 싶어 아침(28일)에 전화했더니 간호사는 '의사가 제대로 내린 처방이 맞고 보통 감기 환자들에게 늘 이렇게 처방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간호사에게 "일반 단순 목감기로 이렇게 많은 약을 먹는 게 맞냐"고 물어보니 "저는 의사가 아니기 때문에 어떤 약을 빼서 먹으라 말 못 해준다"며 "가글을 많이 하세요"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A씨는 "너무 괘씸하고 화가 난다"며 "신고할 수 있는 방법도 없는 게 억울하다"고 털어놓았다.

해당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처방은 의사 재량이라 신고 못 합니다", "약국은 병원에 의존적이라 함부로 의사에게 말 못합니다", "진짜 너무하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