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공의 누구라도 참여 가능" 복지부 대화 제의에…극소수만 왔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6:15
  • 글자크기조절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9일 낮 3시48분 서울 영등포구 국민건강보험공간 서울강원지역본부 6층 대회의실에 들어갔다./사진=구단비 기자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29일 낮 3시48분 서울 영등포구 국민건강보험공간 서울강원지역본부 6층 대회의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차관은 취재진을 피해 대회의실로 입장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참석한 전공의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이날은 정부가 전공의 복귀시 미처벌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날이다. 박 차관은 전날인 28일 저녁 전공의 일부에게 문자를 통해 '29일 낮 4시 만나 대화하자'고 연락했다.

문자에는 "공식 발표를 통해 여러 차례 대화를 제안하고 전공의 대표들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시간과 장소를 정해 알린다"며 "대전협 대표, 각 수련병원 대표는 물론 전공의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내용은 일부 전공의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공개됐다. 박 차관은 이날 아침 11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만남도, 문자를 보냈다는 사실도 비공개로 하길 원했다"며 "대화가 필요하다고 하는 전공의가 자유롭게 오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 실제 장소에 가봐야 얼마나 참석할지 알 수 있다"며 "다만 이게 공개가 돼서 안 그래도 부담스러워하는 전공의가 더 많은 부담감을 갖고 (안 올까 봐) 걱정이다"고 털어놨다.


박 차관은 "저희는 항상 여러분(전공의)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일 자세가 돼 있고 서로 토론하고 대화할 용의가 있다"며 "대표냐 아니냐를 떠나서 대화를 원하는 모든 전공의는 약속된 장소에 참석할 수 있다. 서로 풀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속히 환자 곁으로 돌아가 주시길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28일 저녁 7시 기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점검 결과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는 9997명(소속 전공의의 약 80.2%), 근무지를 이탈한 전공의는 9076명(소속 전공의의 약 72.8%)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 아침 11시 기준 의료 현장에 복귀한 전공의는 100개 수련병원, 294명으로 파악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