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민폐 주차 지적했더니 "어쭙잖은 정의감, 갈 길 가시라"…적반하장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9 18:17
  • 글자크기조절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상습적으로 주차선을 넘어 차를 세우는 차주가 이를 지적하는 입주민에게 적반하장 태도를 보여 공분을 샀다.


최근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주차를 왜 이런 식으로 하는 걸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눈으로만 본 게 2번이고 또다시 사진으로 2번(찍었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을 보면 검은색 SUV(스포츠실용차)가 두 개의 주차선을 넘어 세워져 있는 모습이 확인된다.

참다못한 A씨는 해당 차주에게 "주차를 왜 이런 식으로 하시는 거예요?"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황당한 답이 돌아왔다. 차주가 "무슨 말이 듣고 싶으신지 모르겠지만 어쭙잖은 정의감 집어넣으시고 갈 길 가세요"라며 적반하장 태도를 보인 것이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죄송하다 한마디가 이렇게 어려운가", "한두 번 해본 말솜씨가 아니다", "양심은 지능이다. 지능이 낮아서 그런 거다", "욕먹는 것도 모르고 왜 저러고 사냐"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돈이 녹아내린다" 개미들 비명…환율 치솟자 떠나는 외국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