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아버지 엄격, 이강인 부모는 회초리"…너무 나간 차범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389
  • 2024.03.01 06:3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차범근축구상은 1988년 시작돼 매년 훌륭한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선수 꿈나무를 발굴해 시상하는 유소년 축구상이다. 2024.2.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차범근축구상은 1988년 시작돼 매년 훌륭한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선수 꿈나무를 발굴해 시상하는 유소년 축구상이다. 2024.2.29/뉴스1
차범근(70) 전 감독이 축구대표팀 이강인(22·PSG)과 손흥민(31·토트넘)의 갈등을 언급했다가 비판을 받고 있다.


그는 세대 갈등을 풀어내려면 어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취지로 "이강인의 부모님과 내가 회초리를 맞아야 한다"고 했는데,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이 된 발언은 29일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6회 차범근축구상 시상식에서 나왔다. 차 전 감독은 이날 시상을 끝내고 "축구 선수들을 키우는 학부모들과 무거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한다"며 대표팀 내홍에 대해 입을 열었다.

차 전 감독은 "유럽에서는 선후배나 어른의 개념 없이 모두가 동료라는 생각이 있고 코칭스태프에게 자신의 주장을 강하게 나타내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며 "(유럽에서 생활한) 어린 선수들은 자신이 경험한 문화를 자연스럽게 배우고 닮아갈 수밖에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동양적인 겸손과 희생이, 혹은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로서의 책임감이 자칫 촌스럽고 쓸모없는 짓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동양적 인간관계야말로 우리가 자연스럽게 물려받은 무기이고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차 전 감독은 "박지성 선수가 세계적인 명문 구단에서 사랑받고 선수 생활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던 비결이고, 또한 저의 비결"이라며 "다른 문화를 경험한 세대 간 마찰에 대해 적극적으로 고민하고 교육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 나는 이제 늙었고 이제는 쉬어도 된다고 스스로 생각했다. 지금 생각하니 몹시 부끄럽다"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설사 아이들이 소중함을 모르고 버리려 해도, 아이들이 존경받는 성인으로 성장하도록 어른들이 다시 주워서 손에 쥐어줘야 한다"며 "이걸 가르치지 못한 이강인의 부모님과 뻔히 방향을 알면서 알리려 애쓰지 않은 저 역시 회초리를 맞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차범근축구상은 1988년 시작돼 매년 훌륭한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선수 꿈나무를 발굴해 시상하는 유소년 축구상이다. 2024.2.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차범근 ‘차범근 축구교실’ 회장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HW컨벤션센터 열린 ‘제36회 차범근 축구상' 시상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차범근축구상은 1988년 시작돼 매년 훌륭한 활약을 펼친 한국 축구선수 꿈나무를 발굴해 시상하는 유소년 축구상이다. 2024.2.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차 전 감독은 "손흥민 같은 주장이 있어 정말 다행"이라고도 했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도 그는 "(손흥민은) 아버지가 엄격하시다 보니 아들 교육을 잘 시켜 팀을 잘 이끌어 갔던 것 같다. 그래서 우리 어른들이 더 아이들을 잘 교육시켜야 되지 않을까"라며 손흥민을 치켜세웠다.

다만 이날 인터뷰를 놓고 차 전 감독이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차 전 감독이 어른들의 역할을 강조한 것은 이해되지만, 굳이 이강인의 부모를 들먹일 필요까지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일부 발언은 손흥민과 이강인의 부모를 비교한 것처럼 비쳐 차 전 감독이 손흥민을 편애했다는 반응도 나왔다.

더구나 손흥민과 이강인의 갈등은 이미 봉합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이강인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을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고 밝혔다. 손흥민도 같은 날 SNS에 "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며 저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신 하지 않도록 모든 대표팀 선수가 옆에서 특별히 보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