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억 날리고 극단적 생각"…유명 가수, 돌연 자취 감춘 이유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8,688
  • 2024.03.01 07:0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가수 전원석이 무대를 떠나 라이브 카페 사장이 된 사연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전원석이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전원석은 1986년 1집 앨범 '떠나지마'로 인기를 누렸다. 이듬해 KBS 가요대상에서 신인상까지 받으며 승승장구했지만, 돌연 무대에서 사라졌다.

전원석은 "제가 데뷔 후 연기도 하면서 앨범을 냈는데 내는 것들이 다 실패했다. 그러면서 수중에 있는 돈도 점점 없어졌다"며 "사우나가 있는 건물에서 사업을 하다가 거의 10억원 정도 손해를 봤다. 그때는 큰돈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전기료를 내려고 보니 돈이 없었다. 그때 모아놓았던 저금통을 깼다. 내 자신이 처량해서 너무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사진=MBN '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전원석은 당시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차들이 지나가는데 '내가 이 돈을 들고 뛰어들면 죽겠지, 생명보험금이 나오니까 내 아들은 이걸로 살 수 있겠지' 싶었다. 한참 동안 눈물을 흘리며 서 있었다"고 회상했다.

생활고가 이어지면서 아내와 이혼한 그는 전국 라이브 카페를 돌며 생계를 유지해왔다고 한다. 그러다 직접 라이브 카페를 열어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

전원석은 현재 부모님, 아들과 함께 살고 있었다. 아버지가 5년 전 파킨슨병 진단을 받아 낮에는 자신이, 밤에는 아들이 돌아가며 돌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제 바람은 좀 더 건강해지셔서 저하고 여행도 가고 같이 오래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부모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이재명과 다음주 '영수회담'…"자주 만나 국정 논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