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수홍 "난임 내 탓"…'시험관' 택한 김다예 "용띠 아기 원해"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2,992
  • 2024.03.01 21:01
  • 글자크기조절
개그맨 박수홍(52)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
개그맨 박수홍(52) 부부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박수홍 부부는 1일 유튜브 채널 '박수홍 행복해다홍'에서 '아기 천사가 간절한 난임부부의 첫 발걸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박수홍은 부인 김다예(30)씨와 병원에서 상담을 받은 후 난임 검사를 받았다.

박수홍은 정자 검사서를 보며 "(난임은) 내 탓이다. 아이들이 다 힘이 없다"며 "활동을 안하고 잠정 폐업했다"고 했다.

박수홍은 2022년 12월 23세 연하 김씨와 결혼했다.


김씨는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성기능이 저하된다"며 "남성의 경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기능이 크게 하락하지는 않는다고 하더라. 근데 특수한 상황이었으니까 떨어졌다"고 했다. 이어"긍정적인 건 시험관은 남성의 영향이 적다"고 위로했고, 박수홍은 "잘 시도해서 든든한 우리 식구 만나자"고 했다.

김씨는 시험관 시술을 선택했다. 그는 "인공수정은 몸이 덜 힘들다고 하는데, 확률은 시험관이 더 높다고 하더라"며 "시험관으로 하기로 결정했다"고했다. 이어 "용띠 아이를 갖고 싶다. 2년 가까이 기다려서 사실 급하다"며 스트레스가 매우 과도한 상황이라서 남들보다 확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번에 임신이 됐으면 좋겠다"며 "아기 생기면 좋아지겠죠"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개미들 또 '테마주' 우르르?… 호재도 없는 초전도체 10% 급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