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민규, 남자 피겨 최초 주니어세계선수권 금메달…새 역사 썼다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2 22:01
  • 글자크기조절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서민규(경신중학교)가 2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세계선수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45점, 예술점수(PCS) 76.72점, 합계 150.17점을 받아 금메달을 땄다. 한국 남자 선수가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사진=뉴스1
피겨스케이팅 선수 서민규(경신중학교)가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피겨 선수 최초로 금메달을 땄다.

서민규는 2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2024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세계선수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45점, 예술점수(PCS) 76.72점, 합계 150.17점을 받았다.


앞서 쇼트프로그램에서 총점 80.58점으로 1위에 올랐던 서민규는 최종 총점 230.75점을 받아 2위 나카타 리오(일본·229.31점)를 1.44점 차이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 선수가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시상대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남녀 선수를 합해도 2006년 김연아 이후 18년 만이다.

서민규는 4세 때 피겨를 시작했다. 지난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동메달을 땄고 올 시즌에는 트리플 악셀 점프까지 완성했다.


지난해 9월에는 한국 남자 싱글 선수로 역대 3번째로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서민규는 노트르담 드 파리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뛴 서민규는 이어진 트리플 악셀 단독 점프 때 도약이 살짝 흔들렸다.

그러나 곧바로 침착하게 트리플 루프를 클린 처리했고 플라잉 카멜 스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 등 나머지 점프를 수행했다. 후반부까지 감점 없이 처리한 서민규는 1위 자리를 지키며 한국 피겨 역사를 새로 썼다.

같은 종목에 함께 출전한 이재근(수리고등학교)은 총점 212.22점으로 6위를 기록했다. 같은날 열린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 나선 김지니-이나무(이상 경기도빙상경기연맹)조는 총점 134.43점으로 16위에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나만 없나봐" 1092% 폭등한 이 주식…K증시 10루타 친 비결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