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경덕 "송혜교와 13년째…200군데 후원 거절→먼저 연락 와"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13
  • 2024.03.04 07:34
  • 글자크기조절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서경덕 교수가 배우 송혜교 도움으로 전 세계 미술관과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비치하는 일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3.1절을 기념해 서경덕 교수와 역사의 도시, 서울 서대문구로 떠났다.


평범한 조경학과 학생에서 '한국 알림이'가 된 이유에 대해 서 교수는 "대학생 때 유럽으로 배낭여행을 떠났는데, 정말 한국에 대해서 모르더라. 한국을 알릴 수 있는 작은 행사를 해보자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광복절을 기해 사람들이 모이는 기회가 있다는 '만세 운동' 행사를 좀 확장해서 프랑스 파리 에펠탑 광장에서 모이기로 했는데, 300명이 왔다"고 전했다. 그는 그때부터 한국문화 사절단을 자처했다고.

또 서 교수는 그 나라를 대표하는 미술관과 박물관을 방문한 뒤 '한국어 안내서'가 없는 것에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갔는데 한국어 안내서가 없어 지원하고 싶더라. 일단 '계약서만 써주면 한국어 안내서를 비치할 수 있다'라고 한 뒤 돌아와 거의 200여군데를 다니며 지원처를 찾은 듯하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후원받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이어 "그때 나를 보던 한 기자님이 이 소식을 대서특필해 주셨는데 송혜교 씨가 그 기사를 보셨는지 선뜻 도움의 손길을 주셨다"라며 "돕고 싶다고 하셔서 그 자리에서 함께하자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허영만은 "외진 관광지에 가도 한국어 안내서가 있다고 하는데, 그게 가만히 앉아서 얻어지는 게 아니었다"라며 서 교수에게 박수를 보냈다.

이어 허영만은 "모든 활동을 하려면 돈이 있어야 하지 않나?"라고 직접적으로 물었다. 서 교수는 "송혜교씨가 전부 내지 않는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다양한 유명 인사들과 정부 기업 등과 함께 할 때도 있고, 사비도 쓰고 있다"라고 밝혔다.

허영만이 타임스퀘어 광고 비용에 관해 물었지만, 서 교수는 "비싼 장소에 광고료는 대외비라 말씀드릴 수는 없다"라고 입을 닫아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