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3 자퇴' 고딩맘 "PC방서 만난 남친, 교제 3일 만에 동거→임신"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4 13:54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청소년 엄마 김세희가 미성년자 시절 임신한 후 가족들이 반대하자 절연까지 감행하고 출산한 사연을 밝힌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32회에서는 배우 조향기가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19세에 엄마가 된 청소년 엄마 김세희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이날 공개되는 재연드라마에서 김세희는 "어린 시절부터 학교생활에 적응하기 어려워 부모님과 상의 없이 중학교 3학년에 자퇴했다"라고 말한다. 이후 그는 모든 경제적 지원을 중단하겠다는 부모 말에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한다.

김세희는 PC방 단골손님과 인연이 생기게 됐다며 "그 손님에게 1년 내내 짜장라면을 끓여주다 검정고시 준비를 위해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 '그동안 짜장라면을 끓여준 게 고마워서 밥을 사줄 테니 한 번만 만나 달라'는 전화 한 통으로 인해 식사 자리에 나갔다가 눈이 맞아 교제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한다.

이어 그는 "교제 3일 후 나의 자취방에 남자친구가 들어와 바로 동거에 돌입했다"라고 전해 출연진의 탄식을 자아낸다.


얼마 뒤 김세희와 남자친구는 임신 사실을 알게 됐지만 김세희 부모님은 출산을 강하게 반대했고, 결국 김세희는 "부모님에게 반발심이 생겨, 끝내 가족과 절연을 감행하고 출산 준비에 돌입했다"라고 고백한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그러다 김세희는 출산이 다가올수록 자꾸만 악몽을 꾸게 됐다는 사연을 전한다. 그는 "점점 혼자 있는 게 무서워져서, 남편이 야간 근무를 나가는 걸 극도로 싫어하게 됐다"며 "남편에게 주간에만 하는 일로 직업을 바꿔 달라고 졸라도 봤다"고 털어놓는다.

더욱이 김세희는 아이를 낳은 후에도 밤마다 남편에게 쉴 새 없이 연락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자 MC 서장훈은 "남편에 대한 집착이 엄청나네"라고 혀를 내두른다.

'고딩엄빠4' 32회는 오는 6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1만1600원→44만6500원…미국 소녀도 개미도 '감동 눈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