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배우들 뭐 먹고 사냐, 알바하냐"…고우리, 작품 공백 고충 토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388
  • 2024.03.05 05:21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배우로 전향한 그룹 레인보우 출신 고우리가 "일이 없다"고 토로했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에는 '현영아. 결혼이 하고 싶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과거 조현영과 함께 그룹 레인보우로 활동한 고우리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조현영은 고우리의 사주에 대해 "감정이 발달을 한 편이다. 감정적 표현을 잘하고 표현력이 좋고 화술을 잘한다. 예체능에도 재능이 있다. 승부욕이 세서 특히 몸을 쓰는 그런 일을 하는 게 좋다"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조현영은 "요새 뭐 배우로 활동하지 않나. 어떠냐"라며 고우리의 근황에 관해 물었다. 이에 고우리는 "일이 없다"라고 즉답했다.

고우리는 "나 진짜 진지하게 궁금하다. 요새 배우들 다 뭐 먹고 살아요?"라며 "다들 알바하냐. 다들 집에 있나요? 여러분 우리 배우분들 힘내세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영은 "진짜 요새 다들 막막할 것"이라고 공감했다. 고우리는 "영화도 힘들고, 작품이 없다. 오디션도 없다"라고 토로했다.

이를 들은 조현영은 "진짜 본인은 지금 뭐 해 먹고 사냐"라며 걱정했고, 고우리는 "그러니까 여기 오지 않았나. 그러니까 올해 내가 어떻게 풀릴지 내가 궁금하니까 왔을 거 아니냐"라고 분노해 웃음을 더했다.

최근 방송가에 따르면 배우 출연료 급등으로 인한 제작비 상승, 광고 시장의 침체가 맞물리면서 방송사와 토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이 드라마를 줄이고 있다.

이에 한예슬, 오윤아, 이장우 등 여러 배우들이 "출연하고 싶은데 출연할 작품이 없다"라며 국내 작품 위축 사태에 아쉬움을 드러낸 바 있다.

고우리는 2009년 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했으며 현재 배우로서 활동 중이다. 고우리는 지난해 10월 5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리면서 레인보우 멤버 중 지숙 이후 두 번째로 품절녀 대열에 합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