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의협 "SKY 의대학장, 단 1명 증원도 반대…총장에 외부 압력 있었을수도"

머니투데이
  • 정심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4:46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의대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관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3.5/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전국 의과대학을 가진 40개 대학이 신청한 2025학년도 의과대학 학생 정원 증원 규모가 340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이번 발표는 의대 학장들의 의견과 크게 차이 난다"며 "대학 총장에 외부 압력이 가해지진 않았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수호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은 5일 언론 브리핑에서 "의협이 일부 의과대학을 대상으로 필요한 의대 증원 규모를 자체 조사했더니, 의대 학장들이 희망하는 증원 규모가 이번 발표 내용과 크게 달랐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의대 학장들에게 물어봤더니 이들 모두 의대 정원을 단 1명이라도 늘리는 것에 동의하지 않았다"며 "어떤 의대학장은 많아도 10%만 늘려줄 것을 제안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도 대학 본부와 대학 총장 측에서 일방적으로, 많은 데는 현재 정원의 3~4배까지도 늘려줄 것을 희망한다고 보고했다는 것이다.

이어 주수호 위원장은 "대학 총장이 의대학장과 의대 교수들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스스로 알아서 써낸 건지, 아니면 외부로부터의 압력이 있었는지 파악해야 한다"며 "과연 본인(총장)들의 순수한 판단이었을까 의심된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의대가 속해있는 각 대학 본부를 압박해 의대 정원 증원을 신청하게 했다"며 "의대 교수들의 분노와 절규가 담긴 반대에도 불구하고, 각 대학 본부는 3401명이라는 터무니없는 규모의 의대 정원 증원 안을 정부에 제출하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이날 브리핑에서 "희망을 잃고 의업을 포기한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들(사직 전공의, 휴학 의대생)은 의사로서 올바른 길을 갈 수 없는 불합리한 이 상황이 정상화하기 전까지는 절대로 돌아갈 수 없다고 울부짖고 있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필수의료를 책임지고 있던 전공의들의 면허를 정지하겠다고 협박하며, 사실상 필수의료를 없애 국가 자살 상태로 가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마도 정부는 조만간 리베이트 문제나 세무조사 등을 부각하며, 의사들의 도덕성에 흠집을 내기 위한 시도를 확대할 것"이라며 "정부의 압제가 강해질수록 우리 14만 의사의 비폭력, 무저항, 자발적 포기 운동은 더 확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0만닉스, 지금이라도 살까"…목표가 26만원 나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