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선거 다가오니 종일 울리는 폰에 시민들 울화통…"불법 아닌가요?"

머니투데이
  • 최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6:38
  • 글자크기조절

"타지역에서 자꾸 문자"…"너무 자주 와 괘씸해서 안 받아"

선거철 문자와 전화 공해에 피로감을 느낀 시민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 선거 독려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 차단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 휴대전화 통신사별 차단 방법과 함께 '도의원' '비례대표' '공천' 등 차단 키워드도 함께 공유되고 있다./사진=X(트위터) 게시물 갈무리
선거철 정당 후보들의 홍보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후보를 알리거나 민심을 묻기 위한 당초 의도와 달리 일상을 방해하는 '공해'가 됐다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 서대문구에서 직장을 다니는 전모씨(35)와 인터뷰 도중 여론조사 전화가 울렸다./사진=최지은 기자
"2주 전부터 여론조사 전화를 하루에 4~5번은 받는 것 같아요."


서울 서대문구에서 일하는 직장인 전모씨(35)는 5일 머니투데이와 만나 이같이 말했다. 제 22대 국회의원 선거가 1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전씨의 휴대전화엔 여론조사 전화가 빗발친다. 기자와 대화하는 순간에도 지역 번호 '02'로 시작하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 그는 "이것도 여론조사 전화"라며 인상을 쓰고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선거철 정당 후보들의 홍보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가 잇따르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부분별한 여론조사 전화 등이 일상을 방해하는 '공해'로 인식되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신모씨(32)는 "업무를 하다가 급한 연락인가 싶어서 하던 일을 멈추고 받으면 기계음이 나오는 일이 잦아 불쾌하다"며 "지역구 후보들이 여러 번호로 문자를 넣던데 매번 차단하는 것도 일이다"고 말했다.

선거철 거주 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의 후보가 연락하는 일도 잦다. 줄곧 대구에서 살았다는 김모씨(28)는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산 적이 단 한번도 없는데 경북 포항시에 있는 후보들이 자꾸 문자를 보낸다"며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도 모르겠고 그 사람들에 대한 소식은 관심도 없다"고 밝혔다. 김씨가 받은 선거 관련 문자./사진=독자 제공
선거철 거주 지역이 아닌 다른 지역의 후보가 연락하는 일도 잦다. 줄곧 대구에서 살았다는 김모씨(28)는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산 적이 단 한번도 없는데 경북 포항시에 있는 후보들이 자꾸 문자를 보낸다"며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도 모르겠고 그 사람들에 대한 소식은 관심도 없다"고 밝혔다. 김씨가 받은 선거 관련 문자./사진=독자 제공

다른 지역의 후보가 연락하는 일도 잦다. 줄곧 대구에서 살았다는 김모씨(28)는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에서 산 적이 단 한 번도 없는데 경북 포항시에 있는 후보들이 자꾸 문자를 보낸다"며 "내 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도 모르겠고 그 사람들에 대한 소식은 관심도 없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에서 일하는 직장인 김모씨(48)는 "강원, 충청 등 여러 지역에서 문자가 오는데 자기를 뽑아달라거나 성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는 둥 내용도 가지각색"이라며 "메시지를 보면 얼굴부터 찡그러진다"고 말했다.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알 수 없는 경로로 퍼지며 우려스럽다는 반응도 나온다. 서울 광진구에 거주하는 윤모씨(30)는 "광진구에 사는 30대 여성의 의견이 궁금하다며 전화가 온 적이 있는데 이렇게 구체적으로 내 정보를 알고 있다니 소름이 돋았다"며 "이제 몇몇 번호는 외워서 일부러 안 받는다. 한번 답해주고 말까 싶다가도 전화가 너무 자주 오니 괘씸해서 안 받게 되는 것도 있다"고 밝혔다.

선거철 문자와 전화 공해에 피로감을 느낀 시민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 선거 독려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 차단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 휴대전화 통신사별 차단 방법과 함께 '도의원' '비례대표' '공천' 등 차단 키워드도 함께 공유되고 있다./사진=X(트위터) 게시물 갈무리
선거철 문자와 전화 공해에 피로감을 느낀 시민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상에서 선거 독려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 차단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 휴대전화 통신사별 차단 방법과 함께 '도의원' '비례대표' '공천' 등 차단 키워드도 함께 공유되고 있다./사진=X(트위터) 게시물 갈무리

피로감을 느낀 시민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선거 독려 문자와 여론조사 전화 차단 방법을 공유하고 있다. 휴대전화 통신사별 차단 방법과 함께 '도의원' '비례대표' '공천' 등 차단 키워드도 함께 공유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공직선거법에 휴대전화 번호 수집에 관한 사항이 없다 보니 민원인들에게 상황을 설명하고 개인정보 유출에 관해 물어볼 경우 소관이 달라 관계 기관을 안내하고 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선거철 무단 휴대전화 번호 수집이 불법이라고 꼬집었다. 김명주 서울여대 정보보호학과 교수는 "개인정보를 수집할 때는 개인정보를 어떻게 얻었는지, 개인정보가 어디서 쓰이는지 밝히고 당사자의 동의도 얻어야 하는데 이 부분이 명확하지 않다 보니 불법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전화번호의 경우 개인정보라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은데 전화번호만으로도 개인을 식별할 수 있다. 아무리 선거라고 해도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개인의 고유한 정보를 선거에 활용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