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아이들이 최우선...늘봄학교 전폭 지원하겠다"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6:30
  • 글자크기조절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오른쪽 두번째)이 파주시 동패초등학교 교직원들과 늘봄학교 관련 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교육청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5일 늘봄학교 현장을 방문해 "아이들이 최우선이다.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다 하겠다. 학교가 확보하지 못하는 공간과 강사도 교육청에서 다 해주고 필요하면 예산도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임 교육감은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동패초등학교 교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히면서 현장 의견을 적극 반영해 문제점을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동패초등학교는 초1 맞춤형 프로그램 5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29개 강좌, 늘봄교실(구 돌봄교실) 8개 반을 운영하고 있다. 임 교육감은 "늘봄학교가 현장에서 잘 실행되면 아이들에게도 좋고 부모님에게도 좋다"라며 "좋은 프로그램으로 평가받을 만한 시대의 흐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서 선생님들께 수업 부담을 주지 않고, 학교 교육력을 떨어뜨리지 않고 운영되는지 현장 상황을 보기 위해 왔다"면서 "있는 그대로 설명해 주시고 문제점은 보완해 나가겠다. 처음부터 완벽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교직원들은 공간 부족, 프로그램 운영, 인력풀 확보 등 현장의 애로사항을 털어놨다.


임 교육감은 "늘봄정책이 성공하려면 학원가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와야 하고 프로그램의 질이 좋아야 한다"면서 "학원에서 하는 것보다 더 좋은 교육이 이뤄지면 부모님들이 안심하신다"고 말했다.

특히 공간 부족 문제와 관련해서는 "학교 공간이 부족하면 교육청과 지역사회가 협력해 지역자원을 공유하고, 학교 교육 프로그램으로 학교 밖 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 강사비가 부족하면 강사비를 인상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홈쇼핑서 대박난 상품, 반값"…알리서 곧바로 베껴 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