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천도시공사, 공영주차장 질서 확립 '주민신고제' 시행

머니투데이
  • 경기=이민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6:33
  • 글자크기조절
공영주차장 주민신고제 단속 대상./사진제공=부천도시공사
경기 부천도시공사가 공영주차장 주차 질서 확립을 위해 주차행위 제한차량에 대한 주민신고제를 이달부터 시행했다고 5일 밝혔다.


'공영주차장 주차행위 제한차량 주민신고제'는 지정된 주차구획 외에 주차한 차량에 대해 안전신문고 앱을 활용해 시민이 직접 신고하는 제도다. 주차구획 외에 주차한 차량을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2장의 사진을 장소(배경), 차량번호, 촬영 시각이 명확하게 식별 가능하게 찍어 신고하면 직원의 현장 단속 없이도 가산금을 부과한다.

신고 대상은 △전기차 충전구역 및 환경친화적 자동차 주차구역 내 주차 △장애인 또는 경차전용 주차구역 내 주차 △일반차량 주차구역에 대형차량(2.5톤 이상 화물, 15인승 이상 버스 등) 주차 △경사로나 통로에 주차 △이중주차, 주차구역 침범 차량 등이며 신고된 차량은 주차 요금과 별도로 공영주차장 급지에 따라 1급지 3만8000원, 2급지 2만8000원, 3급지 1만6000원의 가산금이 부과된다.

원명희 공사 사장은 "공영주차장 주민신고제 시행을 통하여 시민의 주자장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사고 예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올바른 주차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농협중앙회→농협금융, '낙하산' 임직원 인사이동 막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