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격할인도 했지만…애플 '아이폰', 중국서 판매량 24% 뚝↓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5 17:29
  • 글자크기조절
애플 아이폰이 중국 시장에서 화웨이 돌풍에 밀려 올해 초 판매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블룸버그는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자료를 인용해 올해 첫 6주 동안 중국 내 아이폰 판매량이 전년 대비 24% 쪼그라들었다고 보도했다.


팀 쿡 애플 CEO/AFPBBNews=뉴스1
팀 쿡 애플 CEO/AFPBBNews=뉴스1
반면 화웨이는 자체 개발한 첨단 반도체를 탑재한 스마트폰 메이트60을 출시한 뒤 애국 소비 물결을 타고 판매량이 64% 급증했다. 화웨이에서 분사한 아너의 판매량은 2% 늘었고, 비보는 동기간 가장 많은 스마트폰을 팔았으나 전년 대비로는 15% 줄었다.

이 기간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대비 7% 위축됐음을 고려해도 경쟁사 대비 아이폰의 판매 부진이 크게 두드러진다는 평가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순위도 요동쳤다. 애플은 시장 점유율이 1년 사이 19%에서 15.7%까지 떨어지면서 2위에서 4위로 밀려났다. 비보는 점유율이 19.2%에서 17.6%로 떨어졌지만 1위를 지켰고, 화웨이는 점유율이 16.5%까지 상승해 2위에 올랐다. 아너가 점유율 16.3%로 3위였다.


중국의 경기 부진 속에 스마트폰 시장도 침체에 빠진 가운데 현지서 애플 아이폰의 인기는 예전만 못하다. 애플이 판매 부진에 대응해 이례적으로 가격 할인까지 나선 판이다. 제프리스는 올해 중국 내 아이폰 판매가 두 자릿수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