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윤건수 회장 "민간 벤처투자 활성화 위해 퇴직연금 규제 풀어야"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06 15:15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윤건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이 6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에서 열린 2024년도 한국벤처캐피탈협회(VC협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윤 회장 취임 이후 주요 성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200번째 가입 회원사 SBI캐피탈에 대한 기념패도 전달했다. /사진제공=한국벤처캐피탈협회
윤건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이 6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에서 열린 2024년도 한국벤처캐피탈협회(VC협회) 출입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윤 회장 취임 이후 주요 성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됐으며, 200번째 가입 회원사 SBI캐피탈에 대한 기념패도 전달했다. /사진제공=한국벤처캐피탈협회
"민간 중심 벤처투자시장을 조성하기 위해선 공제회 등 기관투자자(LP)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금이 시장에 들어와야 합니다. 이를 위해 약 330조원 규모인 퇴직연금의 벤처펀드 출자를 허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윤건수 한국벤처캐피탈협회(VC협회) 회장은 6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3월까지 9100억원의 모태펀드 출자자금이 나올 예정인데 VC가 이를 기반으로 벤처펀드를 조성하기 위해선 매칭할 민간자금이 필요하다. 하지만 고금리 여파로 민간 LP가 전무한 실정"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윤 회장 취임 1주년을 맞아 주요 성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퇴직연금 감독규정에 따르면 퇴직연금은 비상장 주식에 투자할 수 없다. 이에 협회는 금융위원회와 고용노동부에 DB형 퇴직연금을 벤처펀드나 민간벤처모펀드에 출자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윤 회장은 "모태펀드로부터 출자받은 중소형 VC들은 500억~1000억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하는데, 현재 민간에서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를 해소하려면 민간 모태펀드를 활성화해야 하는데 퇴직연금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퇴직연금의 1% 수준인 3조3000억원만 활용한다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위험 투자인 벤처투자에 근로소득자의 마지막 보루인 퇴직연금을 활용한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지난 10년간 모태펀드 수익률은 연 7%로, 국내 어떤 금융상품보다도 좋은 편"이라며 "강제가 아니라 희망자에 한해 투자할 수 있도록 제도적인 개선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벤처투자 촉진과 이를 통한 기술창업기업 육성을 위해선 코스닥 시장을 활성화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미국 나스닥 시장에는 기업가치가 높은 기술창업기업이 많은 반면 코스닥 시장은 대다수가 기업가치가 낮아 자금력이 풍부한 기관투자자(LP)의 관심도가 낮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기업이 코스닥 시장의 10%만 되면 LP에게 매력적인 시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두나무, 직방, 자비스앤빌런즈(삼쩜삼) 등 이슈가 될만한 기업의 상장을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관련 ETF 상품을 출시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VC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제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VC협회는 올해 △글로벌 정책포럼 △글로벌 전문인력 양성 △GVIS 2024(글로벌 LP-GP(운용사) 교류회) 등을 진행한다.

윤 회장은 "기업이 대규모 투자를 받을 때 국내에서 소화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해외 투자자를 매칭하기 위해 VC의 글로벌화는 필요하다"며 국내 VC도 해외에 나가 좋은 기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난해 말 200번째 회원사로 가입한 SBI캐피탈에 대한 기념패 수여식도 진행됐다. 지난달 28일 기준 VC협회의 회원사는 총 222곳이다. 2011년 회원 100개사를 돌파한 이후 약 13년 만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양식품만 있나…한류 열풍에 "또 신고가!" 이 주식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