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총선 앞두고 몸값 치솟은 '외교·안보 라인'…누가 살아 돌아올까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11 05:10
  • 글자크기조절

[the300]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4·5호 인재영입식에서 인재영입 4호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 사진=뉴스1
여야가 4·10 총선을 앞두고 외교안보 전문가를 대거 영입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불안정한 국제 정세 대응 등이 국가적 과제로 떠오르면서다. 사진 윗쪽은 국민의힘 인사로 영입된 인사들. 왼쪽부터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유용원 전 조선일보 군사전문기자 겸 논설위원, 임종득 전 국가안보실 2차장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 아래쪽은 더불어민주당 인사로 영입된 인사들 왼쪽부터 박선원 전 국정원 1차장,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 김준환 전 국정원 2·3차장. 맨 우측 하단은 조국혁신당 6호 인재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 / 사진=머니투데이DB
4·10 총선을 한달 앞두고 여야가 영입한 '외교안보' 전문가들의 대진표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불안정한 국제 정세 대응 등이 국가적 과제로 떠오르면서 외교안보 인재 역할도 커진 상황이다. 여당은 한미일 동맹과 자유·인권 등의 가치외교를 실현할 인사들을 영입했고 야당은 한반도 평화복원과 진영편향 이념외교를 바로 잡겠다는 인사들로 선명성을 부각하고 있다.



與, 외교부·국방부 등 현직 전문가 영입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게 꽃다발을 선물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인재 영입 환영식에서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에게 꽃다발을 선물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최근 북핵 문제 대응을 총괄하는 김건 전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32년간 국방부 출입기자로 활약한 유용원 전 조선일보 군사전문기자를 총선 인재로 영입했다. 이들 모두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에서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고 당선권 내 순번 배치가 유력하다.


김 전 본부장은 1989년 외교부에 입부해 북핵협상과장, 북미국 심의관, 북핵외교기획단장, 차관보, 주영국 대사 등을 지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직후인 2022년 5월부터 북한 관련 외교를 총괄하는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맡았다. 그는 정치권에 입성할 경우 기술패권 경쟁과 지정학적 갈등, 북한의 한반도 위협 등에 대응해 나갈 전망이다.

유 전 기자는 1993년부터 이달 초까지 32년간 국방부만 출입한 '최장수 국방 전문기자'다. 김영삼 전 대통령부터 윤석열 대통령까지 7개 정부 국방부를 경험했으며 국방부 장관 20명을 지켜봤다. 또 국내 최대 군사안보 커뮤니티 '유용원의 군사세계'를 운영하는 등 군 안팎의 소식에 가장 능통한 전문가다. 군인보다 군을 더 잘 아는 민간 최고 전문가라는 게 군의 공통된 평가다.

국민의힘 지역구 후보로 확정된 인사도 있다. 임종득 전 국가안보실 2차장과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은 각각 경북 영주·영양·봉화·울진과 천안갑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임 전 차장이 출마하는 경북 지역은 여권 텃밭으로 당선 가능성이 높고, 신 전 차관은 4년 전 총선에서 불과 1328표로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를 가져간 지역에서 한판 대결을 벌인다.


임 전 차장은 1986년 육군사관학교(42기)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국방비서관, 수도군단 부군단장을 역임했고 2022년 8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안보실 2차장을 지냈다. 신 전 차관은 현 정부 첫 국방부 차관으로 1년6개월간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다만 이들 모두 지난해 수해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해병대 채모 상병 사건에 대한 조사를 축소했다는 의혹으로 야권의 반발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국민의힘은 '탈북민' 출신 김금혁 통일부 통일미래기획위원회 위원, 구홍모 전 육군 참모차장, 강선영 전 육군항공작전사령관, 이상철 전 지상작전사령부 참모장, 북한 전문가 남성욱 고려대 통일융합연구원장 등을 비례대표 후보로 검토하고 있다.



野, 尹정부 외교안보 정책 비판하며 '선명성 부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4·5호 인재영입식에서 인재영입 4호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 사진=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4·5호 인재영입식에서 인재영입 4호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 사진=뉴스1
민주당은 박선원 전 국정원 1차장과 김준환 전 국정원 2·3차장을 지낸 인물을 각각 4호와 21호 영입인재로 발탁했다. 박 전 차장은 연세대 82학번 출신으로 반미 운동에 앞장섰던 인물이다. 그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내고, 문재인 정부에서 국정원장 특보와 국정원 1차장을 역임했다.

박 전 차장은 정치권 출마 배경으로 "윤석열 정부의 이념외교, 편향외교로 국익이 손상됐다"며 이를 바로잡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그는 천안함 폭침 당시 북한 소행이 아닌 '선체 결함설'을 주장해 여권의 공격을 받고 있다. 박 전 차장은 인천 부평을에서 이동주 의원(비례대표)와 경선을 치른다.

김 전 차장은 대전 출신으로 대전 중구 공천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비례대표가 유력하다. 김 전 차장은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 초대 국정원 차장으로 부임해 국정원 개혁발전위원 등을 역임했다. 당시 국가기관의 정치 참여를 막겠다며 관련 업무를 수행했다.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은 최근 당내 경선에서 승리해 경기 용인병 공천을 확정받았다. 그는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소령으로 전역해 연세대에서 정치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2020년 12월부터 2022년 4월까지 국방부 대변인을 지냈다. 그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 국면에서 "안보는 공기와 같다", "정치는 군을 흔들지 말라"고 소신 발언했다. 지난해 2월 천공의 국정개입 의혹을 공격한 저서 '권력과 안보'를 출판한 이후 군 검찰, 경찰 등의 수사를 거쳐 재판에 넘겨지기도 했다.

민주당 외에도 조국혁신당이 김준형 전 국립외교원장을 총선 6호 인재로 영입했다. 김 전 원장은 2019년 8월 외교부 산하 외교원장으로 임명돼 2년간 임기를 수행했다. 그는 저서 '영원한 동맹이라는 역설'을 통해 한미 관계에 의존해선 안 된다는 주장 등을 펼쳤다. 최근에는 진영편향의 이념외교 등을 바로 잡고 한반도 평화를 복원해야 한다며 조국혁신당에 입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북한군, 이틀만에 또 휴전선 침범…'북러 군사 조약' 자신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