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프론 인수한 FSN, 뉴테크 신사업 확장한다

머니투데이
  • 남미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18 11:16
  • 글자크기조절
코스닥 상장사 FSN (2,100원 ▼30 -1.41%)은 메디프론 인수를 통해 바이오 헬스케어 플랫폼, 지적재산권(IP) 콘텐츠, 토큰증권발행(STO) 등을 포함한 뉴테크 신사업을 본격 확장한다고 18일 밝혔다.

FSN은 지난달 16일 공시를 통해 메디프론을 인수하다고 밝혔다. 약 420억 원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총 49.49%의 지분율을 확보하며 메디프론의 최대주주로 등극할 예정이다. 메디프론은 FSN의 핵심 계열사로서 신사업의 한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오는 28일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사명도 하이퍼코퍼레이션으로 변경한다.


FSN은 자사의 기술 개발, 운영 역량과 메디프론의 인프라를 융합해 뉴테크 신사업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메디프론이 보유한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비마약성 진통제, 치매 조기 진단키트 등의 기술 및 특허를 기반으로 시니어 연령층의 건강 관리 니즈에 대응할 수 있는 헬스케어 플랫폼 비즈니스를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메디프론도 FSN의 사업 노하우를 기반으로 헬스케어 플랫폼뿐만 아니라 뉴테크 전반에 걸친 사업 역량을 지속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FSN은 자회사 핑거랩스를 통해 웹 3.0 사업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고 경쟁력 있는 IP를 확보한 바 있다. 인공지능(AI)·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형태의 콘텐츠 유통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FSN은 자사 IP 콘텐츠 사업을 단순 콘텐츠 유통을 넘어 크리에이터 플랫폼과 STO에 이르는 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자체 콘텐츠를 제작, 업로드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해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가 생산될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유저가 콘텐츠 제작, 발굴을 위한 펀딩에 참여할 수 있는 STO 형태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이상석 FSN 대표이사는 "메디프론은 하이퍼코퍼레이션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자사 뉴테크 사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하이퍼코퍼레이션과 기존 테크 자회사들의 시너지를 통해 헬스케어 플랫폼, IP 콘텐츠, STO에 이르는 뉴테크 사업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SMC 둘러싼 불안요소 셋…'추격자' 삼성, 새 기회 잡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