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대장동 로비 의혹' 권순일 전 대법관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1 14:05
  • 글자크기조절
권순일 전 대법관. /사진=김휘선 기자
대장동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부장검사 김용식)는 이날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권 전 대법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권 전 대법관은 2020년 대법관에서 퇴임한 뒤 대한변호사협회에 변호사로 등록하지 않고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 고문을 맡아 2020년 11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월 1500만원씩 총 1억5000만원의 고문료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대법원 판결에서 무죄 취지의 다수의견을 내 대가성으로 화천대유에 영입됐다는 재판거래 의혹도 받는다. 대법원이 2019년 7월 당시 경기도지사였던 이 대표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할 때 권 전 대법관이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2021년 10월 권 전 대법관을 부정처사 후 수뢰, 변호사법·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의사 집단 조폭같은 행동"…참다 참다 폭발한 환자들 '거리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