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G5보다 2배 탄소배출하는 韓…값싼 전기로 전기화 이끌어야"

머니투데이
  • 김훈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4 08:31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 전기화 웨이브]④

[편집자주] 전 세계적 넷제로 전환 과정에서 '전기화'가 화두로 떠올랐다. 유럽과 미국 등은 이제 전통적 제조업인 석유화학, 철강 공장까지 무탄소 에너지 전기로 직접 돌릴 채비를 마쳤다. 전기화에 따라 한국과 주요 선진국 산업 간 탄소배출 격차가 벌어질 수 있다. 갈수록 높아지는 탄소무역 장벽에 대비해야 하는 국내 산업계의 숙제가 하나 더 생겼다.

유승훈 서울과기대 창의융합대학 학장
"G5(주요 5개국)와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GDP(국내총생산)에서 제조업과 탄소다배출 업종 비중이 두배 가량 큽니다. 탄소중립을 위해선 전기화 말고는 방법이 없습니다."

반도체와 철강, 석유제품, 시멘트 등 한국 경제와 수출을 이끄는 주요 품목은 대표적인 탄소다배출 업종이다. 바꿔 말해 국제사회가 약속한 2050 탄소중립 이행과정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는 나라 중 하나가 한국인 셈이다.


탄소중립의 현실적인 수단으로 각 산업의 전기화가 주목받는 상황에서 한국 경제의 경쟁력을 지켜내기 위해선 보다 싸고 안정적인 전기공급, 그를 위한 전원믹스인 무탄소에너지(Carbon Free Energy, CFE) 확산이 필수라는 조언이 나온다.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창의융합대학 학장(미래에너지융합학과 교수·사진)은 24일 머니투데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산업부문에서 그냥 탄소배출을 줄이라고 하면 생산량을 줄이거나 오프쇼어링(생산설비의 해외 이전)하는 수밖에 없다"며 "탄소중립 목표를 이행하면서도 국내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을 유지하려면 전기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교수에 따르면 2019년 기준 한국의 GDP에서 제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8.4%, 탄소다배출 업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8.4%다. G5(미국·영국·독일·프랑스·일본)의 평균 제조업 비중은 14.4%, 탄소다배출 업종 비중은 4.2%다. 한국의 제조업과 탄소다배출 산업비중이 2배 높은 만큼 저렴한 온실가스 감축 방안이 필수적이라는 얘기다.


유 교수는 "탄소중립을 위한 전기화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전기를 비싸게 공급받으면 결국 제품경쟁력 저하와 수출 감소로 이어진다"며 "전환(발전) 부문에서 안정적이고 싸게 저탄소전기를 공급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결국 무탄소에너지의 확산이 필수라는 설명이다.

2022년 기준 제조업 총제조비용 가운데 전력요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1.4%다. 수출 주력 상품인 반도체와 1차 철강의 경우 각각 2.2%, 2.6%로 전체 평균을 웃돈다. 플라스틱제품(석유화학 부문) 역시 제조비용의 2.6%가 전력비다. 그동안 한국은 낮은 전기요금으로 수출 경쟁력을 갖춰 왔고 산업구조가 크게 변하지 않는한 전기요금은 앞으로도 수출 경쟁력을 좌우하는 요소라고 유 교수는 설명했다.

유 교수는 "대표적인 CFE는 원자력발전과 재생에너지인데 원전은 출력조절이 안 되는 경직성 전원이라 마냥 (비중을) 늘리기 어렵고, 재생에너지는 간헐성 한계가 있다"며 "이 둘의 전력믹스와 그를 보완하기 위한 LNG(액화천연가스), CCS(탄소포집저장), 수소 기술 등 무탄소에너지를 폭넓게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과 유럽 등은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에 보조금을 지급하지만 우리나라는 긴축재정을 하고 있는 만큼 보조금 지급은 어려울 것"이라며 "세액공제를 통해 무탄소에너지에 대한 기업 투자를 안정적으로 키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 교수는 "원전만 포함된다는 오해와 달리 CFE는 원전과 재생에너지 등 탄소배출이 없는 에너지를 두루 포함한다"며 "문재인정부 당시 연간 3.5GW(기가와트)였던 재생에너지 보급목표는 현 정부 들어 5.3GW로 늘어났다"고 말했다. 원전과 마찬가지로 재생에너지 역시 비중을 늘리고 목표에 미달하는 부분을 탄소포집과 수소혼소 등 기술로 보완해야 전기화를 통한 탄소중립을 달성가능하다는 게 유 교수의 설명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28년만에 최고" 美 증시 축포, 코스피도 2800 넘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