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영 황선우, 파리올림픽 간다! 대표선발전 자유형 100m 1위... 여제 김서영도 '4회 연속 올림픽' 새 역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4 20:33
  • 글자크기조절
한다경.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황선우(강원도청)가 24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남자 일반부 자유형 100m 결승 경기에서 1위로 결승선에 도착한 뒤 전광판을 바라보며 자신의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미소 짓는 황선우.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미소 짓는 황선우.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20·강원도청)가 파리로 향한다. 압도적인 실력을 과시하며 2024 파리올림픽 출전 티켓을 따냈다.

황선우는 24일 경북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2024 파리하계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로 열린 KB금융 코리아 스위밍 챔피언십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8초28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황선우는 이 종목 올림픽 기준 기록 48초34를 통과하면서 올림픽 출전을 확정지었다. 지난 2020 도쿄올림픽에 이어 본인의 두 번째 꿈의 무대에 출전하게 됐다.

'계영 800m 황금 멤버'인 이유연(고양시청)이 개인최고기록인 48초98로 2위, 이호준(제주시청)이 49초11로 3위로 뒤따랐다.

경기 후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올림픽 쿼터도 따내고 파리올림픽을 준비하는 데 있어 지난 도하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이번 선발전이 좋은 발판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서영. /사진=뉴시스 제공
김서영. /사진=뉴시스 제공
수영 여제 김서영(30·경북도청)은 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이날 김서영은 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3초24를 기록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올림픽 기준기록(2분11초47)에는 못 미쳤으나, 결승 1위 선수 중 기준기록 수립 유효기간(2023년 3월 1일 이후) 내 국제수영연맹 인정대회에서 유효한 실적이 있으면 선발한다는 기준에 따라 항저우 아시안게임 동메달 획득 당시 수립한 2분10초36으로 자신의 네 번째 올림픽행을 확정지었다.

앞서 남유선(은퇴)이 네 번의 올림픽(시드니·아테네·베이징·리우데자네이루)에 출전하긴 했지만, 4회 연속으로 가는 건 김서영이 한국 수영 역사상 최초다. 경기 후 김서영은 "오늘 제 레이스에 대한 기록은 아쉽지만, 파리올림픽 너무 가고 싶었는데 이렇게 네 번의 올림픽 기회가 주어져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미소 짓는 김서영.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미소 짓는 김서영.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이로써 한국 수영은 황선우, 김서영을 비롯해 김우민(강원도청·남자 자유형 1500m), 이주호(서귀포시청·남자 배영 200m), 이은지(방산고3·여자 배영 200m), 최동열(강원특별자치도청, 남자 평영 100m), 김민섭(독도스포츠단, 남자 접영 200m)까지 파리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사흘 만에 자력으로 올림픽에 가는 선수가 일곱 명으로 늘었다.

세부종목별 우승했으나 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하지 못한 선수는 2024년도 경영 국가대표 강화훈련 대상자로 선발되어 진천 선수촌에서 입촌 훈련 대상자로 고려된다.

한다경.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한다경.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한편 한국 여자 수영 장거리 간판 한다경(24·전라북도체육회)은 자유형 800m 한국기록을 5년 만에 새로 썼다. 이날 열린 대회 여자 자유형 800m 결승에 나선 한다경은 8분38초32로 우승하며 새로운 한국기록을 수립했다.

한다경의 기록은 비록 올림픽 기준기록(8분26초71)에 못 미쳤으나, 2019년 5월 수립한 본인의 한국기록 8분39초06을 5년 만에 0.74초 단축했다.

한다경은 "2019년 이후 한동안 기록 단축을 못했는데, 그동안 열심히 지도해주신 코치님들 덕분에 오늘 좋은 결과 있어서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다경은 오는 26일 오전에 예정된 여자 자유형 400m 예선에 출전, 이 종목에서 올림픽 티켓에 한 번 더 도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기대·불안' 섞인 1기 신도시…정비물량 '만족'·평가 기준 '글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