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상장 고배 마신 '삼쩜삼', 세무사들과 상생·협업하는 서비스 출시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6 05:30
  • 글자크기조절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상장 고배 마신 '삼쩜삼', 세무사들과 상생·협업하는 서비스 출시
세금 신고·환급 도움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가 오는 5월 종합소득세 정기 신고를 앞두고 전국 세무사들과 함께하는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그동안 종합소득세 환급 대상이 아니어서 삼쩜삼을 이용할 수 없었던 프리랜서나 개인 영세 사업자들도 이번 '종합소득세 세무사 신고 서비스'를 통해 종합소득세 신고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전국에 있는 세무사들과 파트너 제휴를 맺는다. 세무사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업무를 볼 수 있는 특화된 플랫폼을 제공해 업무 확장과 매출 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디지털 환경에 친숙한 젊은 세무사들의 합류를 예상하고 있다.

정용수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고객과 세무사 모두 간편히 이용할 수 있는 자동화된 플랫폼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했다"며 "세무사와의 협업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상생·협업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한편 자비스앤빌런즈는 기업공개(IPO)와 관련해 최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로부터 '상장 미승인' 결정을 통보받았다. 국세청이 유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는 점, 세무사 단체와의 갈등이 지속될 가능성 등이 상장의 리스크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서비스 모델을 더욱 고도화해 다시 상장에 도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처럼 세무사들과 협업할 수 있는 모델을 내놓은 것은 세무사 단체와의 갈등을 줄여가면서 장기적인 관점에서 협력 체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전략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라인' 꺼낸 尹, 기시다에 "한일관계와 별개"…무엇을 노렸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