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국제강·동국씨엠, 무분규 임단협 타결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7 11:40
  • 글자크기조절
동국씨엠 2024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 단체사진/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그룹 철강사업법인 동국제강과 동국씨엠은 2024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무분규로 합의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기존 동국제강(현 동국홀딩스)이 1994년부터 지켜온 30년 노사 화합 정신을 계승해 분할 후 첫 교섭을 마무리했다. 회사 측은 "노사가 철강 시황 불황 극복을 위해 조기에 임단협을 합의했음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1월 1일부터 직영 전환한 사내 하도급 인력 889명도 이번 합의 내용을 동일하게 적용한다. 동국제강과 동국씨엠은 직고용 인력 안정화에 주력하기 위해 올해 단체교섭에서 임금 협약과 단체협약을 함께 진행했다.

동국제강은 이달 25일 인천공장에서, 동국씨엠은 26일 부산공장에서 각각 '2024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열고 노사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금 인상 및 정년 연장 등 단체협약에 합의했다. 양사는 젊은 직원들을 위해 결혼과 출산 관련 경조금을 증액하고 각종 휴가 일수를 확대했다.

조인식에서 최삼영 동국제강 대표는 "창립 70주년이자 항구적 무파업 30주년으로 감회가 새롭다"며 "흔들림 없는 탄탄한 노사관계는 우리의 핵심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이어 "협력적 노사관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그 가치와 자부심을 잊지 말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상훈 동국씨엠 대표이사 부사장은 "어려운 시기에도 서로 배려를 통해 협상을 원만하게 잘 마무리했다"며 "노사가 합심해 총력을 다해 성장에 힘쓰자"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인 '사자'에 코스피 2760선 회복…2년4개월만에 최고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