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 '백두산' 지우기 일사천리..'창바이산'으로 유네스코에 등재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3.28 16:12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네스코 홈페이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찍은 백두산의 사계절 모습이 담긴 사진/사진=평양 노동신문,뉴스1)
민족의 영산(靈山), 백두산이 중국 이름 '창바이산(長白山)'으로 세계지질공원에 등재됐다. 백두산에서 한국 흔적 지우기에 나선 중국의 작업이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28일 중국 신화통신에 따르면 전날 유네스코 집행위원회는 창바이산(한국명 백두산) 등 18개 후보지를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했다.


지난해 9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이사회에서 이미 등재가 권고돼 이번 집행이사회 인증이 사실상 예고된 상황이었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총 48개국에 213개가 인증돼 있다.

신화통신은 창바이산 지질공원에 대해 "중국 북동부 지린성에 있는 곳으로 여러 차례 화산 폭발이 만든 극적인 지형과 다양한 유형의 암석이 있다"며 "약 1000년 전 발생한 '밀레니엄 분화'는 현대 역사상 가장 큰 화산폭발 중 하나"라고 소개했다.
/사진=유네스코 홈페이지
/사진=유네스코 홈페이지

중국은 이번에 창바이산 외에 5곳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받았다. 베이성의 엔시 대협곡-텅룽동 동굴 지질공원, 간쑤성의 린샤 지질공원, 푸젠성의 룽옌 지질공원, 장시성의 우공산 지질공원, 구이저우성의 싱이 지질공원이다.

앞서 중국은 지난 2020년 중국 영토에 속하는 백두산 지역을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해달라고 유네스코에 신청했다. 현재 백두산은 4분의 1만 북한에 속해있고 4분의 3은 중국 땅이다. 다만 백두산 천지는 약 54.5%가 북한에 속한다.


백두산은 높이가 2744m로, 한반도에 위치한 가장 높은 산이다. 산머리가 1년 중 8개월 간 눈으로 덮여 있는 데다가 흰색의 부석(浮石)들이 얹혀 있어서 흰머리 산이라는 뜻으로 백두산이라고 이름 붙었다. 백두대간(白頭大幹)은 한반도의 기본 산줄기로, 우리 민족에게 성스러운 산으로 숭배돼 왔다.

이번 등재로 중국의 백두산 지우기가 본격화할지 우려가 커진다. 국제사회에서 '백두산'이라는 이름이 아예 사라질 수 있다.

또 동북공정과 더불어 중국이 2000년대부터 내세워온 '장백산 문화론'이 국제 사회에서 더 설득력을 얻을 것이라는 걱정도 나온다. 장백산 문화론은 태곳적부터 백두산 일대가 '한족(漢族)'의 일부, 즉 백두산 일대가 중국 역대 왕조의 영토였다는 주장이다.

이것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만주 땅에 자리 잡았던 고구려와 발해까지 사실상 중국사에 편입하는 토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연봉 더 높은데…일 잘하는 베트남인들 "일본 갈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