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벌레 있다" 항의에 환불…돌아온 케이크 박스에 놀란 자영업자

머니투데이
  • 민수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1,629
  • 2024.04.01 06:36
  • 글자크기조절
(좌) A씨가 본문에 첨부한 사진. 흰색 박스 상자에 들어있는 조각 케이크가 대부분 원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먹고 남은 상태이다. (우) 댓글을 통해 첨부된 사진. 박스 상자에 벌레로 보이는 물체가 붙어있다./사진=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벌레가 있다며 환불 요청을 했으나 음식을 대부분 먹은 후 돌려보낸 고객에 한 자영업자가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31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따르면 디저트 카페를 운영 중인 A씨는 최근 밤늦게까지 장사를 하다 황당한 일을 겪었다.

지난 30일 오후 11시쯤 A씨에게 3만원 상당의 음식 주문이 들어왔다. 그런데 배달이 되고 난 후 손님으로부터 '박스에 벌레가 있어 환불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A씨가 손님에게 받은 사진엔 흰색 박스에 작은 벌레로 보이는 물체가 있었다.

포장할 땐 보이지 않았던 벌레가 있다는 말에 놀란 A씨는 배달 플랫폼을 통해 결제를 취소하고 음식 수거를 요청했다. 고객에겐 해당 음식을 그대로 갖고 있어 달라 부탁했지만, 플랫폼에 따르면 고객은 음식을 일부 버렸다고 주장했다.

A씨가 약 1시간 뒤 수거된 음식 박스를 열어본 결과 조각 케이크 3개 중 1개는 이미 없어졌고 남아있던 2개도 대부분 먹고 난 후의 상태였다. 함께 시킨 음료는 오지 않았다.


음식을 수거한 배달 기사에 따르면 해당 고객은 같은 날 오전에도 한 번 더 다른 업체에 환불 요청을 했었다.

A씨는 "배달 기사가 같은 집을 하루 2번 수거한 건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어려운 자영업자 마음 같아선 사기죄로 고소하고 싶지만 어떻게 대처해야 하냐.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벌레가 나와 취소했다면 인간적으로 저렇게 먹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을 보면 케이크 일부만 남아있을 뿐 대부분 비닐이 벗겨진 채 어느 정도 먹고 난 후의 모습이다.

누리꾼들은 "맛있게 잘 먹은 것 같다" "배달 기사가 증인이라 다행이다. 하루에 두 번 (환불 요청)하면 고의로 그러는 것 같다. 그냥 넘어가면 다른 가게도 당할 것 같다" "무조건 음식 회수 후 환불하고 남은 음식 없으면 환불 거부해라" "속상하다. 힘내셔라" 등 반응을 남겼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