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재계 거목' 故조석래 영면…"이젠 후배들이 잘해나가겠다"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최경민 기자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4.02 06:00
  • 글자크기조절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2일 완전한 영면에 들어간다. 유족들은 이날 오전 8시 비공개로 영결식을 갖는다. 전날까지 사흘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조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정·재계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대부분 재계의 넓은 인맥과 특유의 리더십으로 국내 산업계에 큰 족적을 남긴 거목을 추모하면서도, 남은 과제는 후배들이 잘해나가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3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져 있다. (사진=효성그룹 제공) 2024.03.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30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져 있다. (사진=효성그룹 제공) 2024.03.30. [email protected]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첫날엔 삼성家·정의선 등 절친들 한달음에


가장 먼저 달려온 곳은 삼성가(家)였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조문 첫날인 30일 오후 2시쯤 모친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함께 조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았다. 삼성그룹과 효성그룹은 80년 넘게 연을 이어온 사이다. 1942년 조홍제 효성 창업주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과 삼성물산을 설립해 무역업을 함께 했다. 이후 이 회장 동생인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도 남편인 김재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과 빈소를 찾았다. 이 회장은 조현준 효성 회장과 경기초, 일본 게이오대 대학원 동문인 절친이다. 홍 전 관장도 고인의 아내인 송광자 여사의 경기여고 1년 선배이자, 서울대 미대 1년 선배다. 특히 홍 전 관장은 이 회장이 떠난 후에도 남아 3시간 가까이 유족을 위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사진 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30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사진=공동취재단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사진 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30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사진=공동취재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빈소를 방문해 약 40분간 조문을 했다. 그는 특히 상주인 조현상 효성 부회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 부회장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플라워 버킷 챌린지'의 다음 참가자로 정 회장을 꼽기도 했다. 정 회장은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좋은 분이셨고, 아주 잘해 주셨었다"며 "좋은 곳으로 잘 가시길 바란다고 했다"고 밝혔다.

첫날에는 이밖에도 조현준 회장의 장인인 이희상 전 동아원 회장을 비롯해 한덕수 국무총리, 오세훈 서울시장, 강경화 전 외교부 장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윤 삼양사 회장, 최창원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이 조문했다.


둘째날엔 '재계의 미래'들 발걸음 이어져


조문 둘째 날인 지난달 31일엔 재계의 '젊은 피'들이 빈소로 향했다. 1935년생인 조 명예회장과의 인연은 부족하지만, 상주로 나선 조현준 회장(1968년생) 및 조현상 부회장(1971년생)을 위로하기 위해서였다.

정기선 HD현대 부회장(1982년생)은 지난달 31일 조석래 명예회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그는 고인에 대해 "예전부터 존경했던 분"이라고 하면서도 "조현준 회장님, 조현상 부회장님에게 꼭 인사드리러 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 부회장은 조현상 부회장과 청운중학교·연세대 동문이다.


허윤홍 GS건설 대표(1979년생)는 이날 두 시간 넘게 조문해 눈길을 끌었다. 빈소를 떠날 때는 조현상 부회장이 직접 배웅을 나오기도 했다. 허 대표는 "조석래 명예회장님은 평소에 몰랐던 분이지만, 편히 가셨으면 한다"라면서도 "조현상 부회장님과 대학교 때부터 알았던 사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의 김동선 부사장(1989년생)은 "아드님 두 분과 인연이 있어서 조문을 왔다"고 밝혔다.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과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사진 왼쪽)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31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과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사진 왼쪽)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31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사진=공동취재단
구광모 LG그룹 회장(1978년생)도 조문을 했다. LG와 효성 총수일가 간 인연은 구본무 LG회장이 타계했던 2018년 알려졌다. 조 명예회장 장남인 조현준 효성 회장은 구본무 회장 장례기간 중 조문에 이어 발인식에 참석했다. 당시 조 회장은 구본무 회장에 대해 "가장 존경하는 기업으로 어릴 때부터 많이 배웠다"고 했다.

또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이명박 전 대통령, 한국경제인협회를 이끌고 있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 등이 조문을 했다.


"모범 삼아 후배들이 잘해나가겠다"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4.04.01. ks@newsis.com /사진=김근수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4.04.01. [email protected] /사진=김근수
조문 마지막 날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정·재계 굵직한 인물들이 총출동했다. 고인을 떠나보내며 남겨진 과제를 후배들이 잘 해내겠단 다짐이 이어졌다.

최 회장은 20여분간 빈소에 머물면서 고인을 추모했다. 최 회장은 조 명예회장이 전국경제인연합회(현 한국경제인협회) 회장을 맡은 당시 전경련 부회장으로 함께 호흡한 인연이 있다. 최 회장은 조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돌아가신 고인은 우리 대한민국의 상당히 기술 경영자로서의 선각자셨고, 민간 외교도 상당히 잘해주셨다"며 "(고인을) 모범을 삼아서 앞으로도 저희 후배들이 잘해 나가는 게 좋겠다는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장례식장을 찾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고인은 국가 경제에 많은 일을 하셨고, 산업계에 큰 업적이 있으신 분"이라며 "훌륭한 재계 인사를 보내는 게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의 정용진 회장도 빈소를 찾았다. 30여분간 조문을 마친 정 회장은 배웅을 나온 조 명예회장의 삼남 조현상 효성 부회장과 포옹하며 그를 위로했다.

정일택 금호타이어 사장은 "우리 타이어 산업에 큰 공헌을 해주신 부분에 대해서 감사하고 애도하는 마음으로 왔다"며 "효성이 타이어코드 분야에서도 잘하셔서 세계적 기업으로 계속 우뚝 서서 나가기를 바란다는 얘기를 (유족들과) 나눴다"고 했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은 "내가 외교부에서 미주국장을 할 때 조 명예회장이 한미경제협의회장을 했었다"며 "아마 당시 전경련에서도 활동하실 때였는데, 미국과의 경제 안보 관계가 아주 중요하니까 그런 면에서 자주 뵀었다"고 회고했다.

이외에도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과 그의 아들 박준경 금호석유화학 사장, 안덕근 산업부 장관,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이웅렬 코오롱 명예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박지원 두산에너빌리티 회장,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허태수 GS 회장, 이우현 OCI 회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한편 조석래 명예회장은 지난달 29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 조 명예회장은 생전 '기술 경영'을 앞세워 스판덱스·타이어코드 등 효성그룹의 글로벌 1위 제품을 만든 집념의 CEO로 불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게걸음' 증시 속 반도체·AI 담아라?… "12만전자 간다" 전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